전체뉴스

Total News

낳을까? 말까? 워킹맘도 행복하게 둘째 낳기

입력 2015-03-16 10:29:00 수정 2015-03-16 10:29: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이 늦어지고 출산 연령도 높아졌다. 첫 아이 출산 때도 노산이었는데, 둘째를 낳기는 더 불안하기만 하다.

고령 임신은 만 35세 이상으로 기준된다. 보건복지부의 조사 결과, 2013년 국내 임신부 48만4600명 가운데 9만500여명이 고령임신부로 19%를 차지했다. 대한생식의학회 자료에 따르면 만 30세 이하 여성의 경우 한달 이내 임신할 가능성은 약 20%지만, 만 40세가 넘어가면 5%로 떨어진다. 기형아와 임신 합병증 발병, 자연유산 가능성까지 젊은 임신부에 비해 고령 임신부에게 생길 수 있는 문제는 적지 않다.

양육비도 걱정이다. 대학졸업까지 아이 한명에게 드는 비용은 평균 2억6000만원. 맞벌이를 해도 아이 둘을 키우는 것은 버겁다는 결론이다.

산모의 나이가 많아지고 직장맘들이 늘어나면서, 첫째를 낳은 뒤 둘째를 갖기를 주저하거나 갖지 못하는 상황도 통계치에 고스란히 나타났다.

아이를 한 명만 둔 '직장맘' 10명 중 7명은 둘째를 낳을 계획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육아정책연구소의 '1명의 영유아 자녀를 둔 취업모의 후속 출산계획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보고서에 따르면 '둘째를 낳겠느냐'는 질문에 조사 대상 직장맘 259명 중 67.6%(175명)가 '아니요'라고 답했다.

직장맘들이 꼽은 육아의 최대 난관은 '일 때문에 어린 자녀와 충분한 시간을 갖지 못하는 데서 겪는 어려움'으로 조사됐다. '매우 어렵다'를 5점, '전혀 어렵지 않다'를 0점으로 측정하니 3.6점이 나왔다. '출퇴근시간에 맞춰 어린 자녀를 기관이나 대리 양육자에게 맡기는 데서 겪는 어려움'도 3.4점으로 높게 나왔다.

◆ 둘째 낳기 전 고려 사항

첫째와 둘째 아이의 터울은 3년이 적당하다. 출산 후 엄마의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고 첫째 아이의 육아에서 벗어나게 되는 시점이 바로 3년차이기 때문이다. 형제끼리 나이 차가 너무 많으면 어울리기 힘들고, 터울이 너무 적으면 싸움이 잦을 수 있다.

임신 전에는 계획을 세운다. 언제 낳을 것인지, 병원은 어디로 다니고 어디서 출산할 것인지, 산후조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아이는 누가 키울 것인지에 대한 계획이 꼭 필요하다. 임신 시기는 건강 검진 후 몸 상태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 유전적 질환이나 첫 아이 때 합병증이 있었던 경우 세밀한 검사를 받아야 안전한 임신과 출산이 될 수 있다.

워킹맘들의 둘째 출산율은 전업맘에 비해 현저히 낮다. 둘째 임신을 고려하는 워킹맘이라면 자신이 왜 둘째를 낳으려고 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둘째 임신을 하면 최소 3~4년은 고생해야 하는데, 힘들어도 견딜 수 있는 각오가 됐는지, 직장에서의 목표는 무엇인지를 아는 것이 우선이다. 임신에 대한 직장의 분위기가 어떤지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커리어를 포기할 수 없다면 둘째 갖는 것을 재고해야 할 필요도 있다.

◆ 둘째를 위한 건강관리

나이가 많을수록 고혈압의 확률이 높아 임신중독증에 걸릴 확률이 높다. 임신중독증은 부종이 심하거나 체중 증가가 일주일에 1kg 이상이라면 의심해봐야 한다. 병원에 갈 때마다 혈압과 체중을 체크해 평소 혈액순환에 신경 쓴다.

임신 중에도 지나치게 몸무게가 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 운동 중 비만은 여러 가지 합병증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므로 식이요법과 적절한 운동을 병행해 관리한다. 피로와 스트레스도 금물이다. 스트레스는 자국의 스테로이드 분비량을 증가시켜 자궁 수축을 일으켜 조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항상 편안한 마음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임신부의 노력과 주위의 배려가 필요하다.

<참조 : 육아정책연구소 '1명의 영유아 자녀를 둔 취업모의 후속 출산계획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보고서>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 간통죄 폐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3-16 10:29:00 수정 2015-03-16 10:29: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