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3월 아동 독감환자 증가… 아이들도 쉽게 할 수 있는 독감 예방법은?

입력 2015-03-27 14:46:00 수정 2015-03-27 14:4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월 중순 이후 감소하던 아동 독감 환자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200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인플루엔자 표본감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15년 3월15일~3월21일에 신고된 인플루엔자 전체 의사환자 수는 외래환자 1000명당 35.6명이며 초중고 학생 연령(7~18세)은 65.4명으로 나타났다.

올해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이 외래환자 1000명당 12.2명인 점을 고려할 때,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서 독감이 크게 유행하는 것이다. 초중고생 개학 시즌과 일교차가 큰 날씨 때문에 독감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보건당국은 특별히 감염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초중고 학생 연령 독감 환자는 지난 2월8일∼14일과 2월 15일∼2월 21일 각각 88.2명, 81.9명으로 정점을 찍다가 2월 22일∼28일에 41.0명, 3월 1일∼7일에 39.6명으로 줄었다. 하지만 3월 8일∼14일에 다시 51.9명으로 늘었다.

인플루엔자는 감기 바이러스와 다른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해 퍼져 생기는 병이다. 감기보다 심한 증상을 보이며 폐렴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독감의 증상으로는 기침, 콧물, 가래, 두통, 근육통, 발열, 오한 등이 있으며 노인, 영유아, 임산부 등 인플루엔자에 취약한 '독감 고위험군'은 감염이 쉬우므로 조심해야 한다. 따라서 독감 고위험군은 예방접종을 받을 것을 권장한다.

인플루엔자와 같은 호흡기를 통해 전염되는 질병을 예방하려면 실내 온도를 20~22도로 맞추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C가 함유된 식품을 섭취하고 의심 증상이 있을 때는 사람이 모이는 곳은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사람이 많은 곳에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손수건으로 입을 가리고 하는 '기침 예절'을 잘 지킨다. 흐르는 물에 비누칠을 해 손을 자주 씻어야 하며 코나 눈을 만지는 것을 피한다.

감기나 인플루엔자에 걸렸다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적절한 영양섭취와 규칙적인 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독감 예방 손씻기./ 보건복지부



키즈맘 신세아 기자 sseah@hankyung.com
입력 2015-03-27 14:46:00 수정 2015-03-27 14:4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