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나라 성인 행복하지 않다고? 우울증 극복방법 '눈길'

입력 2015-04-06 10:36:00 수정 2015-04-07 09:42: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성인 중 36%가 자신이 행복하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일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조사전문기관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해 진행한 '정신건강과 행복 조사'라는 설문조사의 결과를 밝혔다. 이 결과는 지난달 서울과 6대 광역시에서 만 20~59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나왔다.

이 조사에서 본인이 행복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36%, 행복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64%였다.

설문조사의 결과에 따르면 전체 대상자 중 3분의 1 정도가 우울, 불안, 분노 같은 정서적 문제를 경험하고 있었다. 우울증과 불안장애가 의심되는 비율도 각각 28%, 21%였고, 분노조절장애가 의심돼 전문가 상담이 필요한 대상자도 11%에 달했다.

일생 중 한 번 이상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에게 상담이나 치료를 받고 싶은 문제가 있었다고 응답한 비율은 42%였다. 상담받고 싶은 문제에 대한 응답을 살펴보니 우울증이 44%로 가장 높았고 실제 치료를 받은 대상자 중 70%가 증상 호전을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우울증은 연령에 따라 증상에 차이를 보였다. 20~30대는 일상생활에 흥미 상실, 40대 수면장애·불면증과 이유 없이 우는 현상, 50대는 인지장애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우울증 하면 떠오르는 증상(중복응답 기준)은 기분 저하, 흥미 상실이 각각 83%, 79%, 집중력 저하, 결정 장애, 건망증 같은 인지 기능 저하 등으로 생각하는 비율은 51.6%였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56%는 스스로 우울증을 의심해 본 경험이 있었다고 밝혔다.

◆ 우울증 극복 방법

1. 하루 30분 이상 햇볕 쬐기
전문가들은 날이 따뜻해지면서 일조량이 풍부해진 만큼 하루 30분 이상 햇볕을 쬐는 것을 추천한다. 사무실이나 집 안에만 있다보면 우울증에 걸리기 더욱 쉽다는 것. 햇볕을 받으며 세로토닌 분비를 촉진시켜 스트레스를 줄이고 긍정적인 감정을 느끼는 것이 좋다.

2. 비타민 D가 풍부한 음식
우유와 고등어 그리고 표고버섯 등을 먹으면 우울증을 극복에 도움이 된다.

3. 스스로 마음 다스리기
우울증이 의심될 때는 스트레스의 요인을 최소화하는 것이 우선이며, 스트레스를 받을 경우에는 집중할 수 있는 즐거운 거리를 찾는다. 집안 곳곳에 식물을 두고 기르거나 자전거를 타고 목표지점까지 향하는 등의 생활환경에 변화를 주는 것도 한 방법이다. 마음 편히 이야기 나눌 누군가와 활발히 대화를 나누고 과거에 대한 일, 작은 일에 지나치게 얽매이지 않으려 노력해야 한다.

만약, 우울증이 심각하다고 판단되면 병원을 찾아 상담을 하는 것이 치료에 효과적이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genie89@hankyung.com

▶ 무상급식 중단,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4-06 10:36:00 수정 2015-04-07 09:42:03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