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엄마와 아이가 함께 '윈윈'하는 취미생활

입력 2015-04-23 21:58:59 수정 2015-04-24 09:18: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육아에 지쳐 간단한 운동조차 벅찬 엄마에게 '취미 생활'은 오히려 사치로 느껴진다. 게다가 열정을 담으라니 콧방귀가 절로 나온다. 그러나 엄마이자 한 사람인 당신의 인생은 아직 길고도 멀다. 아이와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면서 엄마의 능력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윈윈(Win-win) 취미생활을 알아보자.

01 요리 교실
최근 아이들을 위한 요리 교실이 많이 열리고 있다. 덕분에 베이킹, 한식, 간식 등 배울 수 있는 음식 종류도 다양해졌다. 아이들에게 요리 시간은 다양한 재료를 경험하고 보고, 만지고, 냄새 맡고, 맛 보는 오감 발달의 기회다. 뿐만 아니라 부피, 질량, 크기 등 수과학적 개념을 자연스레 배울 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다. 한편 엄마는 주부로서 자신의 역량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맛나고 잘차려진 음식을 가족, 손님들에게 대접하며 요리에 대한 자신감을 높이는 기회다. 또 영양 가득한 음식을 아이와 남편에게 제공하면서 가족 건강도 지킬 수 있다. 광진구에 위치한 서울 상상나라에서는 일일프로그램으로 가족이 함께 참여하는 요리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02 동화구연
아이와 함께 배우는 동화구연은 책 읽기 시간을 더욱 자주 즐겁게 만든다. 아이와 그림책 속 등장인물의 역할을 나눠 번갈아 읽어보고 연극처럼 각색해 연출할 수도 있다. 특히 책 읽기를 싫어하는 아이에겐 역동적인 목소리와 몸짓으로 이야기를 전달하는 동화구연이 효과적이다. 또 동화구연은 상대에게 이야기를 잘 전달하는 것을 1차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한창 언어 발달을 이루는 아이의 발음을 보다 정확하게 하는 데 적합한 활동이다. 취미생활로 시작해서 자격증을 획득하기도 하는 데, 어린이 도서관, 지역 도서관 등에서 재능 기부를 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각 지역 어린이 도서관마다 동화구연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03 발레, 필라테스
아이를 돌보느라 운동할 시간이 없다고 생각한다면 아이와 함께 운동 해보길 권장한다. 발레나 필라테스는 스트레칭이 기본이기 때문에 몸에 근육들을 골고루 발달시키고 바른 자세를 형성하는데 도움을 준다. 엄마는 출산과 육아로 망가진 몸을 교정하고 아이는 전신 근육에 자극을 줘 바르게 성장할 수 있다. 특히, 아이와 함께 운동을 하다보면 엄마로서 모범을 보여야 한다는 부담에 쉽게 포기하지 않는 장점도 있다. 게다가 아이와 함께하는 신체활동은 부모-자녀간 신뢰를 쌓고 친근감을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04 악기 연주
누구나 한번쯤 살면서 악기 하나정도 제대로 연주할 수 있길 희망한다. 그래서 대부분의 부모들은 자신의 못다한 꿈을 아이에게 담아 악기 교육을 시킨다. 그러나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 법. 아이와 함께 합주를 하는 즐거운 상상하며 엄마도 악기 배우기에 동참해보자. 요즘엔 성인 취미 바이올린, 피아노, 플릇 등 다양한 악기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얼마든지 마련돼 있다. 아이와 함께 악기를 배우다보면 연주를 잘 해내기까지 연습 과정이 얼마나 지루하고 힘든지 이해할 수 있고, 서로 힘이 돼 줄 수도 있다. 아이와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경쟁을 하기도 하면서 배우다보면 언젠가 함께 합주를 할 수 있는 감격스러운 때가 올 것이다. 오히려 습득력이 뛰어난 아이가 훨씬 앞서 나가며 엄마를 격려할지도 모르니 긴장할 것.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 무상급식 중단,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4-23 21:58:59 수정 2015-04-24 09:18:5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