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밀레, 네팔 대지진 사태 피해 복구 위한 구호물품 지원

입력 2015-04-28 16:13:00 수정 2015-04-28 16:1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MEH, 대표 한철호)가 대한적십자사와 네팔 대지진 피해 복구를 위해 구호물품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밀레는 지난 25일 네팔 카트만두 인근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수천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피해 지역의 복구를 위해 3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다. 구호 물품은 침낭, 텐트, 의류 등으로, 갑작스러운 사고로 일순간에 주거 공간을 잃은 피해자들이 야외에서도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하는 데에 초점을 두었다고 밀레 관계자는 전했다.

밀레의 기술 고문을 맡고 있는 엄홍길 대장은 대한적십자사가 파견하는 긴급 구호팀의 대장으로 임명되어 오는 28일 새벽,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네팔로 구호 활동을 위해 떠난다. 밀레는 엄홍길 대장과 함께 네팔에 16개의 초등학교를 건립하는 ‘휴먼스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강진의 진앙지인 네팔 고르카 지역은 13차 휴먼스쿨 건립 예정지이기도 하다.

엄홍길 대장은 "이번 지진으로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네팔 피해 지역에 텐트, 식량, 의약품 등의 지원이 시급하다"며 "갑작스러운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네팔 주민 및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4-28 16:13:00 수정 2015-04-28 16:13:00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