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는 ○○의 친구' 이색 명찰로 학교폭력 줄인다

입력 2015-04-29 19:10:59 수정 2015-04-29 19:1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학교폭력의 30% 이상이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3~4월 무렵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 (재)푸른나무청예단(이하 청예단) 학교폭력 실태조사 및 상담현황에 따르면 학생의 약 50%가 친구의 학교폭력을 목격하고도 모르는 척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일기획과 서울시는 학교폭력이 일어날 때 친구의 피해를 외면하는 아이들을 변화시켜 학교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을 찾던 중 ‘친구명찰’을 고안해냈다.

‘친구명찰’ 프로젝트는 '친구'라는 키워드로 학교폭력 예방에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캠페인을 기획한 제일기획 오형균 프로와 황성필 프로는 “학교폭력의 근본적인 해결은 바로 ‘친구’라고 생각해 아이들이 서로를 지켜주는 친구가 되도록 친구의 이름과 나란히 적힌 이름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친구명찰’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자신의 이름만 적혀 있던 기존 명찰과 달리 ‘준서친구김민재’처럼 친구의 이름도 함께 적혀 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명찰에 이름이 적힌 친구와 친밀감을 형성하고 서로 의지하는 관계가 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라디오 주파수를 이용한 무선알림시스템도명찰에 내장해 본인이 학교폭력을 당하거나 다른 친구가 학교폭력을 당하는 상황을 목격했을 때 버튼을 눌러 선생님과 교무실에 신호를 보낼 수 있다. 학생이 명찰의 버튼을 누를 경우 선생님들은 개인 PC, 손목시계 형태의 웨러블 디바이스, 교무실에 설치된 모니터 등을 통해 도움을 요청한 학생을 파악할 수 있다. 버튼을 누른 학생의 2차 피해가 없도록 선생님들만 식별가능한 코드로 신호가 전송되는 것도 특징이다.

캠페인진행 결과, 친구명찰을 통해 106건의 학교폭력 신고 및 상담이 접수됐으며최근 6년 동안3~4월 신학기 학교폭력이 매년 평균적으로 8.5건 발생한 해당 학교에 올해 3~4월에는 단 한 건의 학교폭력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청예단 임종화 사묵국장은 “대다수 청소년들이 학교폭력을 목격해도 관심이 없거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른다는 이유로 방관한다. 이번 캠페인틀 통해 학교폭력에 대한 인식변화를 유도하고 학교 내 안전망 마련을 위해 노력한 것이 궁극적으로 학생들에게 유대감 및 친밀감을 형성하게 되어 학교폭력 예방 효과를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4-29 19:10:59 수정 2015-04-29 19:11: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