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내 아이가 문제일까, 내가 문제일까?

입력 2015-05-04 15:20:00 수정 2015-05-04 15:2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주말이 되면 수많은 부모들이 아이 손을 이끌고 답사나 현장체험학습처럼 교육여행 현장으로 발길을 돌린다.

이처럼 교육여행을 테마로 한 현장체험학습이 인기를 끌지만 아이가 체험현장학습을 맘껏 즐기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어떤 부모는 아이가 궁금해 하는 것조차 자세히 볼 기회를 주지 않는다. 아이가 뭔가를 물어도 무시하거나 그냥 지나친다. 귀찮아서, 몰라서, 시간이 없어서 등 이유도 다양하다. 부모가 사전에 공부한 내용과 맞아 떨어지는 곳에 다다르면 잠시 걸음을 멈추고 아이에게 이야기한다. 다행히 아이도 그곳을 좋아하면 괜찮은데 그렇지 않으면 갈등이 생겨난다. '우리 아이는 도대체 왜 저럴까?'하면서 아쉽게 돌아선다. 왜 아이는 역사나 체험현장, 문화유산이나 박물관이라 하면 고개를 절래절래 흔드는 걸까?

정말 그 아이가 문제일까? 전문가들은 교육여행을 떠난 현장에서 부모가 이같은 실수를 저질러서는 안된다고 조언한다.

구경래 여행문화연구소 이사장은 "체험현장은 시험장이 아니라 즐거운 놀이터가 돼야한다"고 말한다. 대다수 부모는 아이랑 현장을 찾을 때 끝없이 뭔가를 설명하려 하고, 뭔가를 가르치려 한다. 어렵사리 찾은 체험현장이 바로 그 때문에게 아이에겐 또 다른 짐으로 다가선다.

'무엇을 봤니', '아까 본 것 이름이 뭐였지?', '그건 어느 시대에 지어진 거야?', '누가 지은 거야'와 같이 쉼없이 지식에 대한 확인 과정이 이어진다. 체험학습장으로 간 게 아니라 체험학습시험장으로 간 셈이다. 그러니 어떤 아이가 이런 체험학습을 좋아하겠는가.

설령 아이가 역사나 체험현장에 흥미를 가져 뛰어난 지식을 갖고 있다고 한들 그런 학습법이 얼마나 더 유용할 것인지는 고민해 봐야한다.

체험학습=한경DB



구경래 이사장은 "바로 무엇인가를 설명하기 보다는 무엇인가에 아이가 호기심을 느끼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내 아이가 현장에서 재미있게 관찰하게 하려면 현장에서 부딪히는 사람, 사건, 사물에 관심을 갖고 지켜보도록 하면 됩니다. 저 사람은 어떻게 해어 저런 재능을 익히게 됐을까? 저 일은 왜 생겨난 걸까? 저 물건은 대체 누가, 언제, 어떻게, 무슨 목적으로 만든걸까? 그런걸 하나씩 알아갈 수 있도록 이끄는 데 교육여행의 목적이 있습니다. 그런 물음이 마치 퍼즐을 맞추듯 숨을 그림을 찾듯 아이 스스로 찾아가는 데 교육여행의 참 방법이 숨어있죠. 우리 어른들이 할 일은 아이가 충분히 지켜볼 수 있도록 시간만 넉넉하게 주면 될 뿐입니다."

참고 : 안전하고 즐거운 현장 체험학습 길라잡이(아인출판)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5-04 15:20:00 수정 2015-05-04 15:20: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