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감염내과 전문의 "n95마스크, 일반인들은 사용할 필요 없어"

입력 2015-06-04 15:53:00 수정 2015-06-04 16:31: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 DB



국내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감염자가 속출하면서 전 국민들의 공포와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다.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호흡기 전염을 막기 위해 의료인 전문 마스크인 N95의 구입이 늘고 있어 품절현상을 나타내는 추세다.

앞서 N95마스크는 결핵, 수막염균, 사스-코로나바이러스,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발생 지역에서 의료인이 주로 사용해왔다.

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김진용 과장은 YTN 라디오와의 인터뷰를 통해 "의료진 마스크는 분진을 막아주는 호흡기라고 봐야 될 것 같다. 착용법도 정확히 숙지를 하고 있어야 되고 얼굴이 밀착돼서 공기가 걸러져서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무조건 사용한다고 더 좋지는 않다. 제대로 써 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그걸 착용하고 일상생활을 하기는 상당히 어렵다. 의사들도 의료 환경에서 환자분들을 눈앞에서 직접 접촉하고 비말이 날리는 상황에서 그럴 때 제한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반 마스크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일반 마스크는 어떤 형태든지 접촉했을 때 비말을 막아주는 효과가 있다. 일반 마스크를 쓰는 것에 대해서는 찬성이다. 하지만 N95 마스크는 일반 의료환경이 아닌 데서 사용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꼭 KF94와 N95 마스크와 같은 의료용 마스크를 사용하려 할때는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이 좋다.

첫째, 착용시 반드시 코와 입 턱부분까지 완전히 덮도록 착용한 뒤 코 부분을 눌러서 본인의 코모양에 맞춰서 셋팅을 한 다음 숨을 들이셨다가 내쉬면서 입가나 코 주위로 내쉰 공기가 새어 나가는지도 혹은 들어오는지 확인해야 한다. 혹시 입이나 코 주변으로 공기가 들어가거나 나가거나 하시면 반드시 해당부위를 다시 재조정해서 공기가 새지 않도록 해야 한다.

둘째, N95마스크를 포함해 보건용 마스크는 대부분 일회용이다. 황사나 미세먼지의 경우 몇 번 씩 쓰는 경우가 있는데 바이러스 대처용 마스크는 절대로 다시 사용해서는 안 된다. 특히 접어서 가지고 다니거나 목에 걸거나 하는 것도 하지 말아야 한다.

셋째, 보통 보건용 마스크는 10시간 이상 경과하게 되면 효과가 현저하게 떨어진다. 10시간이 경과하기 전에 반드시 새로운 제품으로 교체 하는게 좋다.

넷째, 착용 후 벗을때는 전면부를 만져서 벗으면 안된다. 행여 전면부가 바이러스로 오염되었을수도 있기 때문에 반드시 귀에 걸린 고무줄을 벗겨서 벗어야 한다는 점도 기억해야한다.

다섯째, 현재 N95마스크가 많이들 품절된 상태라 일반 마스크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일반 마스크도 위의 사용법과 동일하기 때문에 바이러스 예방용으로 착용 시에는 절대로 재활용을 하거나 목에 걸거나 접어서 가지고 다니면 안 된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6-04 15:53:00 수정 2015-06-04 16:31: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