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름철 쌀벌레 예방법 및 퇴치법

입력 2015-06-15 13:46:00 수정 2015-06-15 13:4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인의 주식인 쌀이 무더위에 위협을 받고 있다. 높아지는 기온에 쌀벌레가 빠르게 번식하면서 쌀에 함유된 단백질과 무기질 등의 영양소를 파괴시키고 있는 것.

쌀벌레는 쌀 뿐만 아니라 집안 곳곳을 날아다니며 여름철 골칫덩어리로 부각되고 있다. 또한 쌀벌레 중 화랑곡나방 유충은 강한 이빨과 턱을 갖고 있어 주변 제품의 포장지를 뚫고 침입해 2차 오염이 발생할 수 있어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여름철 장마가 시작되면 높은 온도와 습도는 쌀벌레가 번식하기에 최적의 환경이 조성되므로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필수다.


◆ 쌀벌레 예방하는 똑똑한 보관법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시기에는 쌀 구입부터 보관까지 세심하게 신경써야한다. 새로운 쌀을 구입했다면 기존에 남아 있는 쌀과 섞이지 않게 보관해야 기존 쌀의 눅눅한 냄새가 배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쌀의 특성상 습기에 민감하고 다른 성분을 쉽게 흡수하므로 비닐이나 은박지 봉투가 아닌 쌀통에 담아 보관하고 주변에 냄새가 강한 제품과 함께 놓는 것은 피한다. 또한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져 쌀이 눅눅해질 수 있으므로 숯이나 건조 김, 과자 등에 들어있는 건조제 또는 전용퇴치제와 함께 보관하는 것이 좋다. 더 편리한 방법으로는 애경에스티 ‘홈즈 방충선언 쌀벌레용’을 놓아두는 것이다. 겨자추출물 등 100% 식품첨가물로 만들어 인체에 무해하며 화랑곡나방, 쌀바구미 등을 강력 퇴치해준다. 보리나방, 팥바구미, 콩바구미 등 잡곡 속에 서식하는 벌레를 퇴치하는 ‘홈즈 방충선언 쌀벌레 잡곡용’도 있어 용도에 맞게 사용이 가능하다.


◆ 이미 생긴 쌀벌레 퇴치하는 방법

이미 쌀통 속에 벌레들이 자리를 잡았다면 알코올 함량이 30% 이상인 술을 이용해 퇴치해보자. 알코올을 적신 솜이나 헝겊을 그릇에 넣어 쌀통 안에 넣고 닫아두면 알코올이 증발하면서 쌀벌레를 퇴치하는데 도움을 준다.

간편하게 쌀벌레용 전용퇴치제를 사용하거나 쌀 보관 온도에 변화를 줘 퇴치하는 방법도 있다. 쌀벌레가 생긴 쌀을 금속재질의 용기에 넣고 찬물을 채운 큰 대야에 용기를 담가준다. 기온이 떨어지면 쌀바구미와 같이 기어다니는 쌀벌레가 용기를 타고 올라와 물이 담긴 대야로 떨어져 집안에 돌아다니는 것 없이 깔끔하게 퇴치할 수 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6-15 13:46:00 수정 2015-06-15 13:4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