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만8000마리 물고기를 옮겨라! 63씨월드 특급 수송작전

입력 2015-09-01 18:43:59 수정 2015-09-01 18:43: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기 위한 1만 8천마리 해양생물들의 대이동이 시작된다. 30년 전통의 국내 최초의 수족관 63씨월드가 전체 리모델링에 들어가면서 거주어(漁)들이 여수/제주/일산으로 이동을 시작한 것이다.

63씨월드의 생물 총합이 200여종 1만 8천 마리에 달하기 때문에 오는 10일(목)까지 장장 열흘간의 운송기간을 거친다. 63씨월드를 떠나는 동물들의 이력도 특이하다. 이미 63씨월드 근속연수로는 임원급인 피라루크(전장 2m), 최고의 애교로 많은 사랑을 받은 캘리포니아 물개, 바이칼 물범은 물론 바다에서도 보기 힘든 대형 투스팟 스내퍼(퉁돔류_1m)등과 인도네시아, 하와이등 세계 각국의 바다에 살고 있는 화려한 열대어종들이 포함됐다.

이번 이동은 모든 생물들은 생명을 가장 신속하고 안전하게 옮긴다는 생명보호 수칙을 따르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대형 포유류 종은 개별 사육칸으로 분류해 특수 무진동 차량으로 이송되며, 이동간 전담 아쿠아리스트로부터 개별 보호를 받는다. 어류는 특수 제작된 임시 대형수조를 통해 육로와 배편으로 이동된다.

건국이래 최대 규모의 해양생물의 이동이라는 의미 외에도 아쿠아리움 운영 노하우의 전수라는 측면에서도 주목 받는다. 생물뿐만 아니라 국내 최고(最古)의 아쿠아리움인 63씨월드의 물적, 인적 핵심노하우를 여수/제주/일산에서 운영중인 국내 최대 아쿠아리움으로 이전해 종 보전 활동과 해양생물 대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다.

약 1만여 마리의 생물은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한화 아쿠아플라넷 일산으로 이동하며 2일부터 일반 관람객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63씨월드는 내년 7월에 새로운 모습으로 그랜드 오픈 할 예정이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5-09-01 18:43:59 수정 2015-09-01 18:43: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