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추석 선물 10분 보자기 포장법

입력 2015-09-25 09:59:01 수정 2015-09-25 10:4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쓰다 남은 색색의 천 조각을 이어만드는 '조각보'는 복을 빈다는 의미부터 어르신들에게는 '장수하세요'라는 마음을 전달한다. 추석을 맞이해 복과 장수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가족과 친지들에게 보자기 포장 선물을 전하자.

보자기는 원단마다 색다른 느낌을 연출할 수 있어 선물의 가치를 한층 높여주며 재활용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추석선물 보자기 포장법 시리즈 2탄- 복과 장수를 기원하는 10분 보자기 선물 포장법을 소개한다.



◆ 단아한 멋의 완성, 나비 매듭 포장법


단정하지만 보자기 안감과 겉감이 조화를 이뤄 멋스러운 포장법. 어르신들의 취향에 알맞은 포장법이기도 하다. 원단의 특성에 따라 다른 느낌을 연출해 널리 응용된다.


① 보자기를 마름모꼴로 펼치고 포장 물품을 중앙에 놓는다.


② 마주보는 보자기 양 귀로 포장 물품을 감싼다.


③ 겹쳐진 귀를 안감이 보이도록 젖혀 접는다.


④ 접힌 부분을 옷핀으로 고정시킨다.


⑤ 나머지 한 귀의 주름을 잡아서 올린다.


⑥ 다른 쪽 한 귀의 주름도 잡아서 올린다.


⑦ 올린 귀를 잡아 나비 매듭을 크게 짓는다.


⑧ 안감이 보이도록 작게 나비 매듭을 짓고 매무새를 다듬는다.

Tip. 보자기가 아닌 스카프 원단으로 응용하면 더욱 다양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초보자들에게는 보자기보다 일반 면 재질의 원단이 다루기 수월하다.

진행 박진숙(스튜디오 제이홈)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 달라지는 무상보육 제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입력 2015-09-25 09:59:01 수정 2015-09-25 10:45: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