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종이 한 장으로 집안 멋스럽게 바꾸는 셀프 인테리어

입력 2015-10-06 09:50:01 수정 2015-10-06 09:5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직접 만든 소품으로 집안을 꾸미는 일은 즐겁고 의미 있는 작업이다. 잼 병, 와인병 등 집에서 쓰고 버리는 용기를 화병, 데코용품으로 화려하게 변신시켜보자.

아이의 점토 작품을 활용하면 엄마와 함께하는 즐거운 놀이가 된다. 종이와 풀만 이용하기 때문에 아이도 쉽게 따라할 수 있고 안전하다.

원하는 무늬의 데코패치를 골라 10분이면 어떤 물건이든 멋스럽게 만드는 간편한 인테리어 방법.

◆ 와인병 재활용하기


① 와인병과 마음에 드는 무늬의 데코패치, 전용풀, 패치라이너를 준비한다.


② 풀을 병에 바르고 붙이기 좋게 잘라둔 데코패치를 이어 붙인다.


③ 붓을 이용해 꼼꼼히 데코패치를 붙인다. 이 때 무늬의 조화를 고려하며 곡선부분은 패치라이너를 함께 이용해 들뜨지 않도록 한다.


④ 병 입구까지 꼼꼼하게 붙이면 완성. 리본 등을 이용해 장식을 더해줄 수도 있다.


Tip. 데코패치 옷을 입은 와인병 소품의 활용은 무궁무진하다. 꽃을 꽂아 화병으로 이용해도 좋고 돌아오는 겨울, 반짝거리는 전구를 둘러주면 멋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 아이 작품으로 데코하기


① 아이와 종이죽 또는 점토를 이용해 모형을 만든다. 마음에 드는 무늬의 데코패치와 전용 풀, 붓을 준비한다.


② 데코패치를 손가락 정도의 크기로 조각 내어 모형에 붙인다.


③ 모형에 데코패치를 붙이고 붓을 이용해 곡선이나 빈틈에 잘 부착되도록 펴 바른다.


④ 데코패치를 조각 조각 이어 모형에 붙이고 취향에 따라 다른 무늬의 데코패치와 믹스해서 사용해도 된다.

⑤ 꼼꼼히 마무리 한 후 서늘한 곳에서 말려주면 완성. 모형의 눈이나 무늬를 펜을 이용해 더 그려줄 수도 있다.

협찬 및 자료제공 - 데코패치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입력 2015-10-06 09:50:01 수정 2015-10-06 09:50:01

#5살 이상 , #임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