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슐랭 3스타를 위한 셰프 어벤져스의 도전 '더 셰프'

입력 2015-10-29 10:20:00 수정 2015-10-29 10:2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 속 셰프테이너의 모습이 아닌, 진짜 셰프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영화 <더 셰프>.

젊은 나이에 미슐랭 2스타라는 명예와 부를 거머쥔 프랑스 최고의 셰프 아담 존스(브래들리 쿠퍼). 모든 것이 완벽해야만 하는 강박증세에 시달리던 그는 괴팍한 성격 탓에 일자리를 잃고 기나긴 슬럼프에 빠지게 된다. 약, 술, 여자를 끊고 수많은 굴을 까며 정신 수련을 한 그는 3년 만에 런던을 찾게 되고, 재기를 위해 옛 친구 토니(다니엘 브륄)를 찾아가 레스토랑을 넘기라고 협박을 한다. 그리고 자신과 함께 일할 각 분야 최고의 셰프들을 찾아나선다.

스승의 레스토랑에서 함께 일했던 수 셰프 미쉘(오마 사이)와 파티시에 맥스(리카르도 스카마르치오)부터 시작해 런던 유명 셰프였던 절대 미각의 소스 전문가 스위니(시에나 밀러), 변두리 허름한 식당에서 양고기를 요리하던 '데이비드'(샘 킬리) 등이 아담과 함께 '셰프 어벤져스'로 거듭난다.

아담의 유일한 목표는 미슐랭 3스타를 따내는 것. 그러나 지나치게 완벽을 쫓는 아담은 요리를 집어던지고 셰프들에게 공격적인 말을 해 감정의 골을 깊어지게 만든다. 심지어 오픈 첫날 마음에 들지 않는 요리가 나오자 주방의 접시를 깨부수며 난동을 부리는데…과연 아담은 요리를 맛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도 아깝지 않은 레스토랑의 셰프가 될 수 있을까?

/네이버 영화


영화 <더 셰프>는 모든 셰프들의 선망의 대상이자 최종 목표인 '미슐랭 3스타'를 향한 치열한 도전기를 담고 있다. '미식가들의 성서'에 버금갈 만큼 까다롭고 엄격한 기준으로 책정되는 미슐랭 가이드 점수는 '미슐랭 스타'로 표현되는데, 평가단이 불시에 방문해 직접 음식과 서비스를 평가한다.

그렇게 선별된 곳 중 요리가 특별히 훌륭한 곳은 별 1개, 요리를 맛보기 위해 멀리 찾아갈만한 곳은 별 2개가 주어진다. 그중에서 가장 뛰어난 곳에는 요리를 맛보기 위해 여행을 떠나도 아깝지 않다는 최고 등급인 미슐랭 3스타가 부여된다.

전문적인 분야를 다룬 영화답게 배우들의 열연이 눈에 띈다. '아담 존스' 역을 맡은 브래들리 쿠퍼는 '마스터 셰프'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미슐랭 3스타 고든 램지에게 특별 과외를 받았으며 대역 없이 영화의 모든 요리를 직접 연기했다. 시에나 밀러는 가장 어려운 생선 파트를 도맡아 촬영 내내 손에 상처를 달고 살았는데, 그녀 역시 16년간 미슐랭2스타를 유지하고 있는 세계적인 셰프 마커스 웨어링에게 스카우트 제안을 받을 정도로 연습에 몰두했다는 후문이다.

촬영은 실제 런던의 유명 호텔인 랭함호텔의 레스토랑과 주방에서 이뤄졌다. 또한 실제 셰프들이 엑스트라로 출연해 더욱 생생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셰프 마커스 웨어링은 브래들리 쿠퍼에게 "내가 준비한 그대로 서빙해, 높이 유지해, 지문 남기지 마" 등과 같은 대사를 직접 써 주었을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실제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듯 수십 개의 미슐랭 퀄리티 음식들을 요리했다.

세계 3대 요리학교로 알려진 프랑스의 르 꼬르동 블루가 전격 지원해 완성된 <더 셰프>는 요리에 대한 실제 셰프들의 열정을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해 줄 것.

/네이버 영화


영화 속에 등장하는 음식들을 보는 재미도 <더 셰프>의 매력 포인트다. 화려한 플레이팅과 고급스러운 음식을 칼질하고 맛보는 장면 등은 저절로 관객들의 입 속에 침이 고이게 만든다.

전문 분야에 대한 열정, 목표 의식, 배신과 반전 등으로 인생의 진정한 의미를 떠올리게 하는 영화 <더 셰프>는 오는 11월 5일에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키즈맘 노유진 기자 genie89@hankyung.com

▶ 베이비페어, 난 이래서 좋더라
입력 2015-10-29 10:20:00 수정 2015-10-29 10:20: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