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을엔 놀이도 풍요롭게! 자연을 이용한 놀이법 7

입력 2015-11-11 09:51:01 수정 2015-11-11 09:5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 모델 정승환



'가을이라 가을 바람 솔솔 불어오니'. 몸과 마음이 풍요로운 가을이다. 계절을 제대로 만끽하기 위해 아이와 함께 가까운 산이나 공원으로 산책을 나가보자. 낙엽, 갈대, 솔방울, 곡식, 열매 등 아이들을 기다리는 놀잇감이 무궁무진하다. 가을의 자연물을 이용해 아이와 함께하는 놀이를 한층 풍요롭게 만들어 보자.



◆ 가을 자연물을 이용한 놀이

1. 가을길을 걸어요 만 2~3세 / 감각, 신체 조절 능력
산책을 하며 걷는 가을길도 좋지만 집에서도 가을길을 만끽할 수 있다. 아이를 위해 봉지 가득 낙엽을 주워오자. 낙엽의 '바스락 바스락' 소리를 듣고 싶다면 많이 모을 수록 좋다. 낙엽이 가득 든 봉지 위를 아이가 맨발로 밟아볼 수 있게 한다. "어떤 소리가 나니?" 조용히 소리에 귀기울여 보자. 또 아이방 놀이 매트 위에 테이프로 낙엽을 붙여 낙엽 길을 만들어 준다. 징검다리처럼 길을 마련하고 그 위를 아이가 한 칸씩 또는 두 칸씩 '깡총 깡총' 뛰어보도록 하자.

2. 가을 도장 찍어요 만 3~5세 / 탐구력, 예술성
가을 산책 길에는 아이들의 미술 재료가 널려 있다. 여러 가지 색과 모양의 낙엽부터 솔방울, 열매, 갈대 등을 주워 물감에 찍어 표현해보자. 서로 다른 모양과 잎맥을 가진 낙엽으로 다양한 표현이 가능하며 느껴지는 촉감에 따라 찍은 모양이 나타난다. 여러 가지 재료를 활용해 새로운 조형물이나 상상속의 동물 등을 구성해보아도 좋다.

3. 가을 햇살을 모아요 만 5세 / 과학 개념 이해, 탐구력
가을은 유독 맑은 하늘 아래 내리쬐는 햇빛이 아름다운 계절이다. 어떻게 하면 아름다운 햇빛을 모을 수 있을지 생각해보자. 아이와 방법을 이야기 나눈 뒤 돋보기를 이용해 햇빛을 모아보자. 검정색 종이 위에 돋보기를 통해 햇빛이 비치도록 하고 기다린다. 햇빛이 모아지면서 열이 생겨 연기가 나면 햇빛 모으기 성공. 아이와 함께 해볼 수 있는 간단한 과학 실험이다. 위험할 수 있으므로 안전 사고에 유의한다.

4. 낙엽 뒤집기 만 3-5세 / 탐구력, 신체 조절 능력
아이와 산책을 하면서 마른 낙엽을 주워보자. 주운 낙엽을 한 곳에 모아 쌓아두고 바닥을 두드려 그 진동으로 뒤집어 지는 낙엽을 가지는 게임을 한다. 번갈아 가며 바닥을 두드리면서 어떻게 하면 낙엽이 더 잘 뒤집어질지 탐구해본다. 손바닥을 펴거나 둥글게 모아서 바닥을 두드려보고 결과를 비교해볼 수 있다.

5. 나뭇가지 블록 만 4-5세 / 창의력, 수학 개념 이해
고가의 잘 다듬어진 블록도 좋지만 직접 만든 블록은 더욱 의미 있는 장난감이 된다. 다양한 길이와 모양의 잔 나뭇가지를 주워와 아이와 함께 작대기 블록을 만들어 보자. 날카로운 부분을 깎아내거나 사포로 문질러 다듬으면 된다. 자연이 느껴지는 작대기 블록으로 그림을 구성하거나 서로 다른 길이의 나뭇가지를 쌓아 구성놀이를 하면서 길이의 개념을 자연스레 이해할 수 있다.

6. 겨울잠 준비하기 만 3~5세 / 동물의 이해, 상상력
곰, 토끼, 다람쥐 등의 동물들은 가을에 열심히 열매를 모아 겨울잠을 준비한다. 아이에게 동물들의 겨울잠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거나 관련한 그림책을 읽어주고, 각자 동물을 정해 겨울잠 준비 놀이를 해보자. 겨울잠에 필요한 것을 고민해 캐리어나 가방에 챙겨본다. 아이가 챙긴 물건과 아빠 또는 엄마가 챙긴 것을 비교해보고 챙긴 이유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또 우리 집에서 겨울잠을 푹 잘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장소가 어디일지도 함께 찾아보자.

7. 곡식 마스카라 연주하기 만 3~5세 / 예술성, 소근육 발달
곡식과 열매가 무르익는 가을. 이를 이용해 악기를 만들어 보자. 가을 밤 가족끼리 둘러앉아 음악을 들으며 마라카스를 연주해보는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다. 콩, 쌀, 도토리, 은행 등 다양한 곡식이나 열매를 준비한다. 다 먹은 요구르트 병에 이를 담고 흔들어보자. "어떤 소리가 나니?" 아이에게 물어보고 다양한 소리가 나는 요구르트 병을 준비한다. 곡식이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뚜껑으로 밀폐하고 예쁘게 꾸며주면 마라카스 완성. 음악에 맞춰 흔들면서 다양한 마라카스 소리와 음악의 하모니를 감상하면 된다.

키즈맘 모델 정승환

키즈맘 윤은경 기자 eky@hankyung.com

▶ 누리과정 보육대란, 당신의 생각은?
입력 2015-11-11 09:51:01 수정 2015-11-11 09:51:01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