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워킹맘 4인방의 일과 육아] 김태은 대표-하나의 고유 별자리로 남고 싶은 '옷걸이자리'

입력 2016-01-13 09:54:04 수정 2016-01-14 18:5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협찬 옷걸이자리


성공가도의 시작점에 선 네 명의 워킹맘. 최근 저마다 자신만의 색을 드러내는 일을 시작했다. 육아도 일도 놓치지 않고자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고 있는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기획 이미나 윤은경 김경림 사진 박두루미(벌스데이스튜디오)

브랜드 이름이 특이하다. 어떤 의미인가.
별자리 중 하나처럼 만든 거예요. 별자리는 누구나 알 수 있잖아요. 그만큼 널리 알려지는 브랜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담겼죠. 그래서 브랜드 로고도 별자리처럼 제가 디자인했어요.

아동 의류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는?
10년 넘게 미술학원을 운영하다가 첫째를 낳고 육아에 몰입했어요. 아무래도 미술이 전공이다 보니 아이를 예쁘게 꾸며 주는 게 너무 재미있는 거예요. 아이도 좋아하고 주변 반응도 좋고요. 그래서 제 감각을 믿고 둘째 돌 즈음부터 일을 시작하게 됐죠. 미술학원을 운영할 때보다 몇 배로 더 힘들긴 하지만 우리 아이를 꾸미는 거라고 생각하면 즐거워요. 장갑, 케이프, 워머 같은 액세서리부터 옷까지 다양하게 제작하고 있어요.

디자인이 특이해서 아이들이 주목받을 것 같다.
제가 아이를 꾸미길 좋아해서 엄마들의 마음을 잘 이해해요. 이왕 같은 가격에 사는 옷이면 더 예쁜 게 좋잖아요. 아이가 돋보이면 기분이 좋고요. 특히 케이프나 워머 같은 액세서리는 평범한 맨투맨 티셔츠 위에서도 빛을 발해요. 패션 포인트가 되는 거죠. 그리고 시중에 돌 촬영 대여용 옷이 그다지 예쁘지 않은 경우가 많아요. 그래서 촬영용으로 좀 더 세련된 느낌을 원할 때 저희 옷을 많이 찾아요.

브랜드 출범이 얼마 되지 않았는데 인기가 많다.
사실 일 년도 안 됐어요. 자리 잡는 데까지 이 년을 생각했는데 빨리 성장한 편이죠. 엄마들의 입소문 덕분인 것 같아요. 엄마들이 저희 옷을 아이에게 입혀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 주변에서 다들 예쁘다고 하더라고요. 그런 걸 보면 뿌듯하죠.

협찬 옷걸이자리


일을 시작하면서 삶의 변화는?
우선 4시간 이상 못 자요. 전 친정이나 시댁 도움 없이 오직 남편과 둘이서 육아를 맡고 있거든요. 그런데 남편도 직업이 있다 보니 마음은 돕고 싶어도 쉽지 않죠. 사실 친정어머니는 제가 힘들까봐 이 일을 반대하기도 했어요. 그런데 정말 불행 중 다행은 남편과 제가 서로 힘이 되어준다는 거예요. 의지할 사람이 둘뿐이니까 유대감이 엄청 높아졌어요. 작은 성과에도 서로 기쁨을 나누고요.

아이가 둘이다 보니 일과 육아 분리가 쉽지 않겠다.
전 업무를 오로지 혼자 처리하고 있어요. 시장조사부터 제작까지 제가 다 도맡아하기 때문에 밤까지 일할 때가 많죠. 그럴 때는 남편이 육아를 맡아줘요. 다행인 것은 첫째 아이를 낳았을 때 제가 육아에만 집중하면서 애착관계를 잘 형성하고 독립심을 많이 길러줘서 육아가 수월한 편이에요. 아이가 나이에 비해 스스로 할 줄 아는 것도 많고 동생도 잘 챙기고요. 그러고 보니 남편과 아이가 함께 절 도와주고 있는 거네요(웃음).

앞으로의 계획은?
다른 지역에 오프라인 매장을 늘려나가고 싶어요. 저희 옷은 제가 우리 아이에게 입혀봤기 때문에 디자인부터 활동성까지 자부할 수 있어요. 같은 엄마로서 엄마들의 심리도 잘 알고 있고요. 엄마들과 계속 공유하면서 유명 브랜드 옷은 아니지만 만족스러워할 만한 아이 옷을 만들고 싶어요.


◆ 옷걸이자리, 올 시즌 추천 제품

키즈맘 1월호


01 퍼코트 따뜻한 겨울을 아이를 포근한 털로 감싸주는 코트. 세련된 컬러감이 돋보인다.

02 퍼베스트 어디에나 걸쳐도 멋스러운 털조끼. 아우터 이너로도 활용도가 높다.
03 폼폼워머, 벙어리폼폼장갑 이름처럼 귀엽고 발랄한 느낌의 겨울 액세서리.

이 기사는 육아잡지 <매거진 키즈맘> 1월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입력 2016-01-13 09:54:04 수정 2016-01-14 18:5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