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우 정우-김유미, 3년 열애 끝…1월16일 결혼

입력 2016-01-13 16:13:01 수정 2016-01-19 15:0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정우 트위터


배우 정우와 김유미가 오는 1월 16일 백년가약을 맺는다.

13일 정우의 소속사측은 "두 사람이 오는 16일 결혼하는 것이 맞다"며 "혹여나 저희들의 개인적인 일로 조금이나마 작품에 누가 될까 조용히 준비를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결혼식은 양가 부모님의 뜻을 따라 최대한 간소하게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는, 건강하고 견고한 가정을 사랑과 믿음으로 만들어가며 물 흐르듯 아름답고 겸손하게 살아갈 것"이라며 "앞으로 배우로서, 한 가정의 일원으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갑작스러운 결혼에 속도위반이 아니냐는 항간의 소문에 대해서는 "속도위반은 절대 아니다. 사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신중히 결혼을 준비해 왔다"며 "결혼 후에도 계속해서 활발히 활동할 계획"이라고 일축했다.

정우와 김유미는 지난 2013년 말 개봉한 영화 '붉은 가족'으로 처음 만나 영화관계자들이 함께한 식사자리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같은 해 11월 열애를 인정한 두 사람은, 김유미가 정우보다 2살 많은 대표적인 연예계 연상연하 커플로 만남을 이어왔다.

한편 현재 두 사람은 양가 부모님과 상견례를 마친 상태이며, 동료 연예인들의 참석 없이 직계 가족만 모신 자리에서 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여타의 연예인 협찬이나 예단, 예물, 주례, 사회, 축가 등이 없는 소박한 결혼식을 치를 것으로 알려졌다. 식은 서울 모처 교회에서 올릴 예정이며, 신혼여행은 제주도로 다녀온 후 방배동에 신접살림을 마련할 것으로 전해졌다.

키즈맘 강정윤 인턴기자
입력 2016-01-13 16:13:01 수정 2016-01-19 15:04: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