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법원, 이경실 남편에 징역 10개월 실형 선고 … 법정구속 "협박 문자 등 죄질 나빠"

입력 2016-02-04 20:28:00 수정 2016-02-04 20:5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 DB

지인의 부인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개그우먼 이경실씨 남편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9단독 이광우 판사는 4일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최모(58)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최씨는 판결 선고 직후 법정구속됐다.

그는 작년 8월 지인과 그의 부인 A씨 등과 술을 마시고 A씨를 자신의 개인 운전사가 모는 차에 태워 집으로 데려다 주는 도중 뒷좌석에 타고 있던 A씨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최씨는 재판에서 자신이 당시 만취해 심신미약 상태로 저지른 일이었다고 주장했지만 법정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재판부에 따르면 최씨는 사건이 불거지자 A씨에게 새벽에 전화를 걸어 욕설하는가 하면 A씨 남편에게도 욕설과 함께 "자식을 생각하라"는 취지의 협박 문자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재판부는 "10여년간 알고 지낸 지인의 배우자를 심야에 달리는 승용차 안에서 추행해 죄질이 무거움에도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를 부도덕한 사람으로 매도하는 등 2차 피해를 가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건이 알려진 직후 최씨는 혐의를 부인했고 부인 이경실도 이에 동조하며 소속사 차원에서 남편의 결백을 주장하는 공식 입장을 표명한 바 있어 여론의 철퇴를 피할 수 없게 됐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흉악범 얼굴공개, 어떻게 보시나요?
입력 2016-02-04 20:28:00 수정 2016-02-04 20:5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