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외벌이는 옛말…전업주부 첫 2년 연속 감소

입력 2016-03-21 16:50:01 수정 2016-03-21 16:5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키즈맘 모델 박지안


전업주부 비율이 처음으로 2년 연속 감소했다.

2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업주부 여성은 708만5000만명으로 지난해보다 5만8000명(0.8%) 줄었다. 특히 지난해 여성 비경제활동인구가 1만8000명(0.2%) 늘었는데도 오히려 전업 주부는 감소했다.

2000년대부터 경제활동을 하는 여성이 점점 늘어났으나, 가사와 육아를 하며 경제활동은 하지 않는 전업주부 역시 2000년(638만명)부터 2013년(730만명)까지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2014년에 처음으로 전년보다 15만5천만명(2.1%)이 감소했으며, 이 현상은 올해까지 이어졌다.

반면 자녀를 둔 여성들의 고용률은 여전히 낮았다.

최근 한국노동연구원에 따르면 자녀 연령이 만 2세 미만일 경우 우리나라의 여성 고용률은 32.4%로 OECD 주요 회원국 가운데 최하위 수준이었다. 자녀 연령이 만 3~5세인 구간에서는 35.8%로 꼴찌였다.

전체 여성 고용률(15세~65세) 역시 지난해 55.7%를 기록하며 OECD 회원국 평균인 58.0%에 미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20~30대 여성의 사회진출이 활발해지며 전업주부는 감소세에 들어섰으나, 아직까지도 육아 부담이 여성에 집중돼 경력 단절 문제가 남아 있다는 분석이다.

키즈맘 김정은 기자 jekim@hankyung.com

▶길거리 흡연,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3-21 16:50:01 수정 2016-03-21 16:50:01

#키즈맘 , #육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