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경실 남편 성추행 혐의 사실 인정 "한 번 더 재판 기회 달라"

입력 2016-04-19 13:12:00 수정 2016-04-29 17:1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이경실 / 한경DB



방송인 이경실의 남편이 성추행 혐의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 18일 서울서부지방법원 406호 법정에서는 이경실의 남편 최 씨의 성추행 혐의에 대한 1차 항소심 공판이 열렸다.

이날 최 씨는 “1심과 마찬가지로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한다”라며 “피해자와 합의를 하지 못했다. 한 번 더 재판의 기회를 주시면 합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호소했다.

피해자 측 변호인은 “최근 최 씨 가족 분을 만났는데 마치 돈 때문에 사건을 일으킨 것처럼 말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라며 “이대로는 합의가 어려울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경실의 남편 최 씨는 작년 8월 지인의 아내를 차량에 태워 집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한 뒤 성추행한 혐의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최씨는 1심에서 음주로 인해 자신이 만취 상태였다며 심신이 미약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재판부는 최씨에게 “피해자가 감정이 많이 상해있는 것 같다. 피고인 측에서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다”라며 피해자와 합의를 권고했다. 최 씨의 두 번째 변론기일은 내달 19일이다.

키즈맘 박세영 syp89@hankyung.com

▶임신여성 근로시간 단축제도, 알고 있나요?

입력 2016-04-19 13:12:00 수정 2016-04-29 17:11:00

#이슈 , #이경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