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 가구 60%, 월평균 생활비 250만원 미만

입력 2016-06-21 18:45:01 수정 2016-06-21 18:45: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한경DB


전국 가구의 60%가 월평균 생활비로 250만원 미만을 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내놓은 '2015년 여성가족패널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가구의 월평균 생활비로 150만∼250만원을 쓴다는 응답이 30.4%로 가장 많았고, 150만원 미만이라는 응답이 29.8%로 뒤를 이었다. 두 응답을 합치면 60.2%의 가구가 월 생활비로 250만원 미만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250만∼350만원은 23.1%, 350만∼500만원은 12.8%, 500만∼1천만원은 3.9%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지난 2014년 전국 6천718가구의 성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다.

가계의 지출 항목 중 가장 부담이 큰 항목으로는 교통·통신비(20.3%)로 나타났고 다음으로 교육비(16.5%), 식비(15.7%), 주거비(12.0%) 순이었다.

결혼 관련한 여성들의 인식도 결과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가구에 속해 있는 만 19세 이상 64세 이하 여성 7746명(기혼 6664명, 미혼 80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미혼 여성 중 결혼 계획이 있는 비율은 14.0%에 그쳤다.

전체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결혼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질문에 그렇다는 응답은 65.3%,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34.7%였다.

‘결혼은 집안배경이 비슷한 사람과 해야 한다’에는 ‘매우 그렇다’(17.9%), ‘조금 그렇다’(60.3%)고 동의하는 경우가 ‘별로 그렇지 않다’(19.0%), ‘전혀 그렇지 않다’(4.8%)는 응답보다 훨씬 많았다.

‘자녀는 반드시 있어야 한다’에는 ‘매우 그렇다’(31.3%), ‘조금 그렇다’(49.6%)는 응답이 ‘별로 그렇지 않다’(16.7%), ‘전혀 그렇지 않다’(2.4%)는 응답을 압도했다.

키즈맘 김정은 기자 jekim@hankyung.com

▶'강아지 번식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6-21 18:45:01 수정 2016-06-21 18:45:01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