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우자 있는 가구 40% 이상이 맞벌이 부부

입력 2016-06-30 11:29:01 수정 2016-06-30 11:29: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한경DB


배우자가 있는 가구 10곳 중 4곳 이상이 맞벌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5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 현황'에 따르면, 배우자가 있는 1185만8000가구 중 맞벌이 가구는 520만6000가구(43.9%)로 조사됐다. 2014년 10월과 비교하면 0.4%(2만 가구) 증가한 수치다.

가구주의 연령 계층별로 맞벌이 가구 비율을 보면 50대가 51.7%, 40대가 51.4%로 높게 나타났다. 15~29세는 37.9%, 30대는 42.6%에 그쳤다.

◇2030 여성, 출산 및 육아 등으로 직장 포기

맞벌이 가구(520만6000가구) 가구주의 연령계층별 구성비로 보면 50대가 171만3000가구로 32.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40대가 30.8%로 그 다음을 차지했고 30대는 16.0%, 15~29세는 1.2%에 불과했다.

결혼을 시작으로 임신과 출산, 육아를 겪는 2030세대 여성들이 직장을 포기하는 'M자 곡선'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자녀 어릴수록 맞벌이 가구 비율 ↓

자녀가 어릴수록 맞벌이 가구 비율도 낮았다. 유배우 가구 중 6세 이하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38.1%)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가장 낮았다. 13~17세(57.6%), 7~12세(51.6%) 등으로 나타났다.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맞벌이 가구 비율이 42.2%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한편, 맞벌이 부부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남자가 46.7시간, 여자 40.9시간으로 2014년과 비교하면 각각 0.1시간, 0.5시간씩 줄었다.

키즈맘 김정은 기자 jekim@hankyung.com

▶'강아지 번식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6-30 11:29:01 수정 2016-06-30 11:29:01

#키즈맘 , #임신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