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외이도염 주의…휴가철인 7·8월에 환자 증가

입력 2016-07-07 16:01:01 수정 2016-07-07 16:01: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MBC 방송 캡처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습한 기온과 날씨로 인해 외이도염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

외이도염은 귀의 입구에서 고막 바깥 부분인 '외이' 부분에 세균성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의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매년 약 160만명 정도의 외이도염 진료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온다습한 여름철에 외이도염 진료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해 3명 중 1명이 외이도염 진료 인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외이도염의 원인은 여름철 야외 물놀이 시 귓속으로 물이나 이물질이 들어가 염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최근에는 여름철 습한 날씨로 인해 이어폰 사용시 귓속까지 공기가 제대로 통하지 않아 습해지면서 외이도염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머리를 감거나 샤워하고 나서 귓 속을 제대로 건조시키지 않았을 때도 외이도염이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외이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여름철 이어폰 사용시 커널형처럼 귓 속 구멍을 완전히 막는 제품보다 헤드셋이나 커널형이 아닌 제품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또 외이도염은 겉으로 봤을 때 크게 티가 나지 않아 방치하면 중이염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어 심각한 경우 청력에까지 이상이 올 수 있기 때문에 귀가 먹먹하거나 귀 안쪽에서 열기가 느껴지는 등의 증상이 동반될 시에는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또 턱을 움직였을 때 통증이 느껴진다면 외이도염을 의심해봐야 한다.

키즈맘 박세영 기자 syp89@hankyung.com

▶맞춤형 보육제도, 어떻게 생각하세요?
입력 2016-07-07 16:01:01 수정 2016-07-07 16:01:01

#헬스 , #이슈 , #외이도염 , #휴가철 , #여름휴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