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펜싱 에페 금메달 박상영 "목표 이루는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인재양성 지원금 큰 도움됐다"

입력 2016-08-11 11:52:33 수정 2016-08-11 11:52: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글로벌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이번 2016 리우 올림픽에서 남자 펜싱 에페 부문 금메달을 따낸 박상영 선수의 승리를 축하하며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축하글을 게시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따르면, 박상영 선수는 지난 2013년부터 재단이 지원하고 있는 인재양성지원사업 '아이리더'로 선발돼 작년까지 3년간 꾸준히 지원을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원금액은 총 2000여 만원으로 박상영 선수는 지원금액 대부분을 장비구입 및 영양비 지원 등에 사용해 왔다.

박상영 선수는 2014년 당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소식지 '초록우산' 인터뷰를 통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덕분에 장학금을 지원받고 새 장비는 물론, 처음으로 개인 도복을 입어봤다. 최상급 장비와 도복이 있어 기분 좋게 훈련할 수 있었고, 훈련의 능률을 높여 목표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었다. 한참 목마름을 느끼던 제게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오아시스와 같은 존재였다"고 밝혔던 바 있다.

당시 박 선수는 매일 기록하고 있는 펜싱 일지에 '연습이 완벽을 만든다'고 새기며, 서양선수들에 비해 불리한 신체조건을 스피드와 웨이트로 보완하기 위해 끊임없이 훈련에 매진하며 국가대표의 꿈을 키워온 것으로 전해졌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박상영 선수의 금메달 획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지금도 각자의 자리에서 자립과 국가대표를 꿈꾸며 최선을 다하고 있는 수많은 아동 청소년들이 대한민국의 영웅 박상영 선수를 통해 용기를 얻고 꿈을 이룰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보다 많은 분들의 꾸준한 관심과 지원의 손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7세~18세 아동 청소년 중에서 학업 예술 체육 등 특정 분야에서 뛰어난 소질과 재능을 가진 어려운 환경의 아이들을 선발하여 지원하는 인재양성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할 경우에는 대학교 4학년까지 '희망재능 장학금'을 추가로 지원 중이다.

인재양성사업의 대상자를 지칭하는 '아이리더'로 선발되면, 레슨비 등 전문교육과정 수강과 교재·교구 구입, 대회 참가 등이 가능하도록 1인당 연간 최대 8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아이리더는 2009년 시범사업을 시작, 지난 2010년에 아이리더 1기를 선발했으며, 2016년 아이리더 7기까지 총 323명이 47억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 ChildFund Korea
1948년부터 한국의 사회복지역사와 함께 해왔으며, 국제어린이재단연맹 회원국으로 국내외 58개국의 아동을 돕고 있는 글로벌 아동복지전문기관.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08-11 11:52:33 수정 2016-08-11 11:52:47

#이슈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