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지 '국민청바지' 어울리는 몸매 위해 오늘 당장 해야할 운동은

입력 2016-08-12 15:57:16 수정 2016-08-12 15:57: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지의 ‘국민 청바지’가 최근 인기몰이 중이다.

데님브랜드 게스코리아의 ‘국민 청바지’는 탄성이 좋은 유럽 프리미엄 원단으로 제작했으며 워너비몸매의 수지를 모델로 기용하면서 예약 주문을 받을 정도로 사랑을 받고 있다.

사실 청바지가 어울리는 몸매를 만들기는 쉽지 않다. 가장 대중적인 패션 아이템이지만 몸매 보정 효과는 거의 없기 때문에 군살이 적나라하게 드러날 수 밖에 없다.

청바지를 입는데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잘록한 허리와 살짝 올라간 엉덩이라인.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를 희망사항으로 꼽았던 노랫말처럼 예쁜 엉덩이를 선호하는 건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대부분의 워킹맘들은 하루 종일 의자에 앉아있느라 엉덩이를 관리할 시간이 없고 육아맘들조차 쉴새 없는 가사와 육아부담에 펑퍼짐해지는 몸매를 방치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

나이가 들고 출산을 경험하면서 더욱 망가지게 되고 결국 옷을 입을 때마다 엉덩이를 가리기에 바빠진다. 조금만 방심하면 군살이 붙기 쉬워 엉덩이 라인, 지금부터라도 관리해보자.

아름다운 엉덩이를 갖기 위해선 무엇보다 적당한 근육과 지방을 갖는 게 중요하다. 근육이 부족하면 엉덩이가 납작해져 볼륨감이 없게 되고 피하지방이 너무 많으면 펑퍼짐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엉덩이 부위의 살만 빼는 것은 운동이나 다이어트 만으로는 어렵기 때문에 해당 부위의 근력을 강화해주어 시각적으로 탄력 있어 보이는 엉덩이를 만드는 것이 유리하다.



◆ 스타들의 뒤태 관리법은 스쿼트

아찔한 힙 라인을 가진 엉짱 스타들의 뒤태 관리 비결 중 손꼽히는 것은 바로 꾸준한 스쿼트 운동이다. 예쁜 엉덩이 라인을 위해서는 엉덩이와 연결된 허리부터, 엉덩이, 허벅지 근육까지 3부위 모두 조화를 이루어야 라인이 사는데, 스쿼트는 간단한 동작으로 엉덩이 라인을 모두 관리할 수 있다. 스키니 몸매를 한결같이 유지하는 배우 김희애는 매일 15회씩 3세트를 세계 패션 무대를 주름잡는 탑 모델 한혜진은 하루 100회씩 꾸준히 할 정도로 스쿼트는 스타들이 인정하는 엉덩이관리 비법이다.

스쿼트 동작은 허벅지가 무릎과 수평이 될 때까지 앉았다 일어서는 것으로 데드리프트, 벤치프레스와 같이 기구와 함께 근육을 키우는 웨이트 트레이닝의 3대 기본 운동이다. 그러나 스쿼트는 바벨과 같은 별도의 운동기구 없이도 운동 효과를 낼 수 있어 집에서 간편히 따라 할 수 있다. 단, 완벽한 자세로 스쿼트를 해야 운동효과를 극대화하고, 무릎 통증을 방지할 수 있다. 스쿼트 동작 시 양발은 V 자 모양으로 어깨넓이로 벌려주고, 허리는 편 상태를 유지하며 무릎은 발 끝을 넘지 않도록 유의하자.



◆ 옆구리 군살 없애는 홈트레이닝

최근 홈트레이닝 운동 영상을 꾸준히 SNS에 올려 인기를 끌고 있는 몸짱엄마 김이경 씨는 아이가 자는 동안 졸린 걸 꾹 참고 이를 악물고 운동해 효과를 본 케이스다.

헬스장에가서 트레이너의 도움을 받을 수 없다면 트레이너들이 올린 영상만으로도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전문가들의 영상을 본 후 자신이 따라하는 모습을 휴대폰으로 찍은 후 바로 비교해본다. 자신의 동작에서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을 보완하는데 역점을 둔다. 김이경 씨 또한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홈트(홈트레이닝의 준말)'를 보면서 운동법을 익혔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운동전과 운동후 몸의 컨디션을 비교해본다면 운동의 묘미를 알아갈 수 있을 것이다.

놀이매트는 물론 아이들의 걸음마 보조기, 가정용 세재 등도 훌륭한 운동기구가 될 수 있다.

무릎을 바닥에 대고 옆으로 선 자세에서 걸음마 보조기를 한팔로 잡고 옆구리를 쭉 늘려준 후 돌아오는 과정을 반복한다. 옆구리 자극은 물론 팔의 군살을 없애는데도 도움을 준다.

자세한 동작은 인스타그램 '홈트'검색을 통해 찾아볼 수 있다.


◆ 요가 반달자세로 잘록한 허리 만들기

옆구리 군살 없애는데 도움되는 요가인 반달 자세는 먼저 양발을 모으고 정면을 바라보고 선다.

이후 숨을 깊게 들이마시면서 양손을 위로 올려 깍지를 낀 상태로 이때 손바닥을 밀착시켜 양쪽 검지만 빼서 위로 올리고 다시 숨 들이마시면서 팔과 몸을 최대한 위로 올린다.

그 상태를 유지하며 숨을 내쉬고, 상체를 왼쪽으로 기울이며 골반을 오른쪽으로 밀면서 몸을 최대한 늘여준다.

자세를 유지한 다음 20~30초간 복식 호흡을 하면 되고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시행하면 된다.

이미나 키즈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8-12 15:57:16 수정 2016-08-12 15:57: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