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도심속 별똥별 보기 좋은 명소는?

입력 2016-08-12 18:31:36 수정 2016-08-12 18:31: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들은 물론 성인들에게도 인기있는 보노보노 애니메이션에는 하늘에서 떨어지는 별똥별에게 소원을 빌면 이루어진다는 속설을 믿은 주인공들이 별똥별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등장한다.

순수한 아이들에게는 별똥별이 떨어지는 순간 소원을 비는 것이 하나의 추억이 될 수 있다.

12일 밤 10시부터 13일 0시 30분까지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가 밤하늘을 수놓는다고 한다. 2009년 이후 최대 규모의 ‘우주쇼’로 시간당 150개의 별똥별을 볼 수 있는 기회다.

넓은 하늘을 찾아 오늘 당장 한적한 시골로 갈 수 없다면 서울에 숨은 별자리 명당을 찾아보자.

서울시가 지난 2010년 발표한 '서울에서 별보기 좋은 장소 10곳'을 참조해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당시 서울시는 한국천문연구원과 한국아마추어천문학회의 조언을 얻어 이들 명당을 발표했다.

서울 도심속 장소지만 주위가 탁 트여 있고 주변 건물의 조명이 많지 않아 상대적으로 별이 잘 보이고 가볍게 산책을 하기에도 좋다.

▲종로구 동숭동 낙산공원: 대학로에서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는 낙산공원은 주위 건물이 많지 않고 조명도 세지 않은 야경명소다. 산책로를 따라 조용히 걸으며 별을 감상하기에 안성맞춤.

▲양천구 신정동 계남공원: 맑은 날 계남공원에 가면 망원경을 들고 별을 관측하는 아마추어 천체관측 동호회원들의 모습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 전당과 대성사: 서울에서도 공기가 맑기로 유명한 곳이다. 예술의 전당 야외 마당 등을 산책하다 뒤편 우면산에 올라 대성사까지 가면 더 많은 별을 볼 수 있다.

▲서대문구 연희동 안산공원: 지하철 3호선 독립문역 북쪽에 있는 안산에 오르면 하늘의 별뿐만 아니라 서울 야경도 감상할 수 있다. 산이 높지 않아 오르는 시간은 15∼20분이면 충분하다.

▲성북구 돈암동 개운산 공원: 성신여대와 고려대 옆 개운산에 오르면 넓은 운동장이 있다. 가로등이 켜 있기는 하지만 가로등을 비켜서 하늘을 보면 넓게 트인 하늘을 볼 수 있다. 최근에는 조명이 좀 밝아졌다는 평도 있다.

▲성동구 응봉동 응봉산 공원: 정상의 정자에 오르면 서울숲이 내려다보이고 한강을 따라 흐르는 자동차 행렬도 볼 수 있다. 야경이 좋아 사진찍기 명소로도 유명하다.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자전거나 인라인스케이트 등을 타거나 산책하면서 별을 보기 좋은 곳이다. 주위 아파트 불빛만 잘 피하면 별을 볼 수 있다.

▲서초구 반포동 한강공원: 아마추어 천문인들이 천체망원경을 들고 별을 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잔디밭에 누워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별을 감상하기 좋다.

▲마포구 상암동 노을공원ㆍ난지지구: 상암동 일대에서 가장 어두운 난지지구는 별 보기 좋은 명당이다. 노을공원은 해가 지고 1시간 후 출입이 제한되니 노을공원에서 노을을 보다 난지지구로 옮겨 별을 보는 것이 좋다.

▲종로구 북악산 팔각정: 별을 보는 동시에 남산 아래 서울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차를 타고 갈 수 있어 편리하다.

이미나 키즈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8-12 18:31:36 수정 2016-08-12 18:31: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