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현 '긴또깡' 이어 티파니 광복절 일장기 파문 … 역사를 몰랐다가 지탄받는 스타들

입력 2016-08-15 18:19:09 수정 2016-08-15 18:26: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독립기념관(한경 DB)



그룹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가 광복절에 '일장기' 이모티콘을 사용했다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티파니는 지난 14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에스엠타운 라이브투어 인 재팬' 공연을 마친 뒤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 일장기 이모티콘을 사용했다가 광복절을 앞두고 적절하지 않은 이모티콘 사용이란 지적을 받았다.

티파니는 또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인 스냅챗에 명품가방 자랑과 함께 일본 전범기(욱일기) 무늬의 '도쿄 재팬'이라는 문구가 삽입된 사진을 올려 팬들의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티파니가 일본 콘서트에 온 관객들에게 팬 서비스 차원에서 일장기 이모티콘을 선택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전범기(전쟁범죄국기)는 일본 입장에선 욱일기, 일본의 군국주의를 합리화한 깃발이기 때문에 일부 네티즌들은 출연프로그램 하차요구까지 하고 있는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욱일기 논란이 확대되자 티파니는 문제의 게시물과 일장기 이모티콘을 지웠으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으나 논란 사그러들 기미는 아직 없다.

이처럼 티파니의 일장기 파문이 확산되자 과거 AOA 설현이 안중근 관련 퀴즈를 맞추지 못했던 역사인식 부재 논란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설현과 지민은 온스타일 '채널 AOA'에서 안중근 의사의 사진을 알아보지 못해 네티즌들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당시 방송에서 역사 속 주요 인물을 맞히는 퀴즈에 참여했던 설현과 지민은 안중근의 사진을 보고도 누구인지 알아차리지 못했고, 제작진이 '이토 히로부미'라고 힌트를 주자 지민은 "긴또깡(김두한의 일본식 발음)?"이라고 되묻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또한 설현은 스마트폰으로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검색한 뒤 정답인 '안중근 의사'를 맞춰 우리나라 역사를 전혀 모른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단재 신채호 선생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명언과 같이 우리가 역사를 잊고 산다면 그것은 민족의 정체성을 잃는 것이다. 그러므로 아이들에게 역사교육을 시키는 것은 어떤 교육보다 중요하다.

역사학자들 뿐만 아니라 우리 아이들에게 올바른 역사교육을 통해 역사관을 갖게 하는 것은 어른들의 몫이다.

이미나 키즈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8-15 18:19:09 수정 2016-08-15 18:26: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