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롯데마트 · 쿠팡서 판매된 일부 냉동망고 제품서 대장균군 검출

입력 2016-08-16 11:53:13 수정 2016-08-16 11:53: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더운 여름철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냉동과일이 인기다. 특히 달콤새콤한 망고, 건강에 좋은 블루베리 등 수입 과일들이 냉동과일제품으로 많이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냉동과일은 가열 등의 조리과정 없이 주로 있는 그대로 섭취하거나 주스를 만들어 먹기 때문에 각별한 위생관리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원장 한견표)이 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이재욱)과 함께 수입 냉동과일의 안전성 점검을 위해 시중에 유통 중인 25개 제품의 위생도(일반세균수, 대장균군 등), 잔류농약 등을 조사한 결과 2개 제품(과·채가공품류 유형)이 대장균군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제품의 대장균군 검출량은 각각 15~560CFU/g, 0~650CFU/g으로 부적합 제품 중 일부가 최대허용한계치(100CFU/g)의 5~6배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장균군 기준 위반 제품은 (주)에스데일이 수입하고 롯데마트에서 판매되는 냉동망고와 (주)이롬푸드시스템이 수입하고 쿠팡에서 판매된 애플망고였다.



대장균군은 사람과 동물의 장관에서 배출된 대장균과 형태 및 생화학적 특성이 유사하고 물, 토양에 넓게 분포하는 세균을 통칭하며 대부분 병원성이 없으나 식품에서 대장균군 검출은 비위생적으로 제조되었음을 의미하는 오염지표로 활용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조사대상 25개 제품 중 18개 제품(72.0%)에서 12종류의 농약성분이 검출되었으나, 검출량은 많지 않았고 모두 농약잔류허용기준 이내로 안전한 수준이었다.

한국소비자원은 수입 냉동과일의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 피해확산을 막기 위해 기준위반 업체에 ▲제품의 자발적 회수 및 판매중단을 권고하여 조치를 완료하였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 수입 냉동과일의 수입 및 유통 단계의 위생관리 강화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미나 키즈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8-16 11:53:13 수정 2016-08-16 11:53: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