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일자리 남녀격차 벌어져…여성보다 남성이 좋은 일자리 ↑

입력 2016-09-05 10:41:07 수정 2016-09-05 10:41: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일자리 남녀격차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국내 임금근로자의 일자리 구조 변화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는 일자리를 소득과 고용안정성에 따라 좋은 일자리(적정소득 이상, 정규직)와 괜찮은 일자리(적정소득 이상, 비정규직), 힘든 일자리(적정소득 미만, 정규직), 안 좋은 일자리(적정소득 미만, 비정규직) 4가지로 분류해 분석했다.

이 중 좋은 일자리는 지난 2006년 414만개에서 지난해 674만개로 260만개 늘었고, 전체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7.0%에서 34.9%로 증가했다. 반면 힘든 일자리는 지난 2006년 37.5%에서 2015년 32.6%로 감소했으며 안 좋은 일자리는 29.8%에서 27.5%로 줄었다.

중위소득 125% 이상의 적정소득 이상 일자리의 비중은 지난 2006년 32.7%에서 2015년 39.9%로 7.2%포인트 올랐다. 근로계약 측면에서도 정규직 일자리 비중은 64.5%에서 67.5%로 3.0%포인트 올라갔고 비정규직 일자리 비중은 35.5%에서 32.4%로 감소했다.

그러나 성별 측면에서는 좋은 일자리에 근무하는 남성과 여성의 비중 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남녀 모두 좋은 일자리에서 근무하는 근로자의 비중은 올라가고 있지만, 남성과 여성을 따로 봤을 때는 그렇지 않았다. 좋은 일자리에서 근무하는 남성 근로자의 비중은 지난 2006년 22.5%에서 2015년 27.7%로 5.2%포인트 올랐지만, 같은 기간 여성 근로자는 4.5%에서 7.2%로 2.7%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또한 안 좋은 일자리에서 일하는 남성 근로자는 13.2%에서 11.2%로 2.0%포인트 줄었지만, 여성 근로자의 경우 16.6%에서 16.3%로 0.3%포인트만 하락했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09-05 10:41:07 수정 2016-09-05 10:41: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