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올해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다 해주마" 며느리 사랑은 역시 시아버지

입력 2016-09-15 17:43:05 수정 2016-09-15 17:43: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추석을 맞아 고향에 내려오는 며느리 고생을 배려한 시아버지들이 따뜻한 현수막을 내걸어 눈길을 끌었다.

15일 전남 진도군 의신면 만길노인회관 앞길에는 '애미야∼∼ 어서 와라. 올해 설거지는 시아버지가 다 해주마!'라는 문구가 박힌 큼직한 현수막 한 장이 귀성객을 반겼다.

명절마다 귀성객 방문을 환영하는 현수막을 내건 의신면 이장단은 이번 추석을 앞두고 국토 최남단 고향까지 힘들게 내려오는 젊은이들을 힘 나게 해줄 참신한 문구를 고민했다.

혹시라도 시아버지 마음이 잘못 전달될까 봐 '현직 며느리'인 의신면 주민센터의 여성 공무원에게 검수까지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장들은 수도권에서 진도까지는 보통 육로로만 6시간, 명절에는 8∼10시간이 걸리며 작은 섬들은 또다시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해 명절에 고향까지 오는 것만 해도 효도라고 이야기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역시 며느리 사랑은 시아버지", "웬지 눈물나는 현수막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키즈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6-09-15 17:43:05 수정 2016-09-15 17:43: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