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비타민 B3' 섭취하면 아기 아토피 예방돼

입력 2016-09-26 17:34:47 수정 2016-09-26 17:34: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했을 때 비타민 B3의 하나인 니코틴아마이드가 함유된 식품을 섭취하면 출산한 아기의 아토피성 피부염 위험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니코틴아마이드는 견과류를 비롯해 생선, 육류, 닭고기 등에 많이 들어 있다.

영국 사우샘프턴 대학 새러 박사 연구팀이 임신 여성 497명을 대상으로 니코틴아마이드, 트립토판 등 혈중 대사물질 수치를 측정하고 이들이 출산한 아기의 아토피성 피부염 발생률을 생후 6개월, 12개월에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24일 외신은 보도했다.

연구팀은 전체적으로 혈중 니코틴아마이드 수치가 높은 여성이 출산한 아기는 수치가 낮은 여성의 아기에 비해 생후 12개월 때 아토피성 피부염 발생률이 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니코틴아마이드 크림은 현재 아토피성 피부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지만, 예방 효과도 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은 처음이다. 현재 니코틴아마이드는 피부의 구조, 습도, 탄력성을 개선하기 때문에 아토피성 피부염의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또한 필수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의 대사산물인 안트라닐산의 혈중 수치가 높아도 출산한 아기의 아토피성 피부염 위험은 크게 낮아진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이 결과는 '임상-실험 알레르기' 최신호에 실렸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09-26 17:34:47 수정 2016-09-26 17:34:47

#임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