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지하철 파업 종료…30일부터 정상 운행 시작

입력 2016-09-29 16:02:38 수정 2016-09-29 16:02: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지하철 노조의 파업이 29일 공식 종료된다.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를 비롯한 서울시 산하 5개 공사 노사 양측은 오전 10시에 열린 회의에서 성과연봉제 등 핵심쟁점에 대한 교섭을 진행해 오후 2시에 합의했다.

핵심 쟁점이었던 성과연봉제의 도입 여부는 노사합의로 결정하고, 저성과자 퇴출제 등 성과와 고용을 연계하는 제도는 시행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합의안에 담겼다. 지방공기업의 자율경영 및 중앙정부 공공기관과의 처우 격차 해소를 위해 노력할 것에도 노사가 합의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 지하철 양 공사 노조는 오후 6시에 파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노조가 오후 6시로 파업 종료를 선언했지만, 인력, 열차 운행 일정 등의 재조정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이날 운행은 비상수송대책대로 진행된다.

30일부터는 파업 이전과 마찬가지로 지하철을 정상 운행한다. 다만, 한국철도공사(KORAIL)와 연계해 운행하는 1·3·4호선은 한국철도공사의 파업이 계속되고 있어 정상 운행에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또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3·4호선에 대해서는 증편 운행도 검토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주요 역사 내 안전요원 투입 등 현재 가동 중인 비상수송대책을 정상운행 재개까지 유지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09-29 16:02:38 수정 2016-09-29 16:02:38

#지하철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