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산부 99.2% "유해화학물질에 불안감 느껴"

입력 2016-10-06 16:51:04 수정 2016-10-06 16:51: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산부의 99% 이상이 가습기 살균제, 치약 등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 제품에 대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주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교수팀은 최근 병원을 찾은 임산부 128명을 대상으로 '유해 화학물질 제품 노출 및 관리에 대한 인식조사'를 시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결과 응답자의 99.2%는 생활 속 화학물질 제품 노출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고 있었다. 이는 임신 전과 비교해 불안감이 28.9% 높아진 정도로 임신이 생활 속 유해 화학물질 노출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불안감의 원인으로는 '화학물질 및 제품이 태아에 기형을 유발할 것 같아서'라는 응답이 87.4%로 가장 많았고 '화학물질 및 제품이 본인의 건강을 해칠 것 같아서'(41.7%), '미디어를 통해 화학물질의 위험성이 자주 소개돼서'(33.9%)란 답변이 뒤를 이었다.

임산부가 걱정하는 화학물질로는 환경호르몬인 '비스페놀A'가 74.8%로 가장 많이 지목됐으며 가습기 살균제 성분인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과 메칠이소치아졸리논 혼합물'(CMIT/MIT)에 대한 경계심도 68.9%로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도 임산부들은 가구 내장재에 있는 휘발성 유기화합물(47.9%), 몸집이 큰 생선에 함유된 수은(37.0%), 납(26.1%) 등에 대해서도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임산부의 85.9%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화학물질 노출을 피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자신이 실천하는 방법에 만족하고 있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산부가 화학물질 노출을 피하는 방법을 보면 '자연유래, 무첨가, 친환경 인증 제품 사용'이 55.1%, '실내에 있는 화학물질 배출을 위한 잦은 환기'가 50.4%를 차지했다. 그러나 이런 방법에 만족한다는 답변은 11%에 불과했다.

특히 친환경 및 천연제품에 대한 관심을 보면 응답자의 72.7%가 '비싸더라도 친환경 또는 천연제품을 구매한다'고 답했고 이는 영양제 구매에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영양제를 복용 중인 임산부의 절반 이상(56.9%)은 영양제 구매 시 천연 성분 함유 여부를 가장 중요한 고려 사항으로 꼽았고 '브랜드 인지도'는 22.9%, '용량'은 10.1%에 그쳤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0-06 16:51:04 수정 2016-10-06 16:51:04

#임신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