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태풍 차바 피해 극심 … 안전처 "7명 사망·3명 실종…이재민 198명"

입력 2016-10-06 13:34:48 수정 2016-10-06 13:34: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제18호 태풍 '차바'에 따른 인명피해가 사망 7명, 실종 3명 등 모두 10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민안전처가 6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집계한 피해상황에 따르면 이날 울산 중구 태화동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배수 작업 중 사망자 1명을 발견했다. 실종된 소방공무원 1명, 경주에서 논 물꼬를 확인하다 실종된 1명의 시신이 발견돼 사망자는 모두 5명으로 늘었다.

현재 실종자는 3명으로 제주에서 정박한 어선을 이동하던 1명과 경주에서 차량 전도로 1명, 경남 밀양 잠수교에 진입한 차량이 떠내려가면서 1명이 실종 상태다.

이재민은 90가구 198명으로 학교와 경로당, 주민센터, 마을회관 등에서 임시 거주하고 있으며 울산에서는 7가구 26명이 일시 대피했다.

시설 피해는 주택 14채(제주)가 반파됐으며, 508채가 물에 잠겼다. 주택 침수는 울산이 464채로 가장 많았다.

차량 침수는 제주 한천교의 80대와 울산 울주군 언양읍 현대아파트 등의 900여대, 경북 66대 등 1천50여대에 이른다.

공공시설 피해는 경주와 포항 등지에서 도로 17곳이 유실됐고 경부선 철도 1천350㎡가 유실됐다. 울산 북구의 저수지 2곳이 일부 붕괴해 응급복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경북과 울산 21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제주 복합체육과 천장이 유실됐고 부산 요트경기장 해상계류장 초소가 완전히 부서졌다.

정전 피해는 22만 8천986가구에서 발생했으며 현재 22만 8천579가구(99%)에 송전이 완료됐다. 제주 정수장 등 16곳 피해로 수돗물 공급이 중단됐으며 부산도 150가구가 단수 피해를 봤다.

응급 조치에 따라 현재 통제 중인 도로는 6곳으로 줄었고, 여객선은 국내선 5개 항로(묵호∼울릉, 대천∼외연도, 목포∼계마, 후포∼울릉, 군산∼어청도)가 통제되고 있다.

안전처는 소방력 7천838명과 장비 2천200대를 동원해 236명(112)을 구조했으며, 371곳에서 배수를 지원하고 시설물 철거 등 1천532건의 안전조치를 했다.

정부는 이재민에게 구호물자 278세트와 생필품, 급식 등을 지원했으며 태풍 피해에 따른 재난지원금을 조기 지급할 방침이다.

정부는 6일부터 17일까지 사유시설 피해신고를 접수하며 지자체 공공시설 피해조사는 6일부터 12일까지 벌인다. 안전처는 18일부터 23일까지 중앙합동조사를 벌여 이달 말 복구계획을 세우기로 했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0-06 13:34:48 수정 2016-10-06 13:34:48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