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침수차량 관리법…엔진 켜지 말고 견인 조치해야

입력 2016-10-07 19:27:48 수정 2016-10-07 19:27: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극대화되면서 침수차량에 대한 관리법이 주목받고 있다.

침수된 차량은 엔진을 켜지 않고 바로 견인 조치해 수리하는 것이 좋다. 시동이 꺼졌을 때 엔진을 켜면 물기가 남이 있는 상황이기에 고장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차량이 침수됐다면 인근 정비업소나 보험사에 연락해 수리하는 것이 좋다.

침수 상태가 오래 지속될수록 엔진 등에 물이 들어가 부품에 손상을 입힐 수 있기에 가능한 빨리 수리한다. 또한 정비소에 맡긴 후에는 정비 내역서를 보관하는 것이 좋다.

차량 내부는 실내에 있는 물기를 제거하고 신문지를 깔아 놓고 매트는 빼서 말린다.

한편 차량이 완전히 침수된 경우되었다면 정비소와 협의해 오일류, 냉각수, 연료 등을 모두 교체한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0-07 19:27:48 수정 2016-10-07 19:27:48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