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전국 최초 ‘육아안심 공동주택 인증제’

입력 2016-11-01 17:19:59 수정 2016-11-01 17:19: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육아안심 공동주택 인증제’를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주거환경이 아이를 키우는데 적당한지 종합적으로 평가해 환산 점수가 80점 이상일 경우 ‘육아안심 공동주택’으로 인증하는 제도다.

주요한 인증 기준은 다음과 같다. ▲주방에서 아이들의 모습이 확인 가능한지 ▲아이 아토피를 유발하는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성분이 없는 실내 마감재를 사용했는지 ▲공용출입구 유리문은 안전유리를 사용했는지 ▲양육가정을 위한 육아지원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는지 등이다.

대상은 30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으로 신축 건물은 물론 기존 건물 모두 해당된다.

서울시는 관할 자치구를 통해 이달부터 신청 받으며 이 제도를 인증 받은 공동주택에 인증서와 인증마크를 건축물에 부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인증 받은 아파트에 대해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1-01 17:19:59 수정 2016-11-01 17:19:59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