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워킹맘 6인 데일리룩 엿보기] (3) 리틀비티 강병화 이사가 제안하는 가을 패션의 정석

입력 2016-11-18 09:49:05 수정 2016-11-18 09:49: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와 함께 있을 땐 둘도 없이 자상한 엄마지만 직장에서는 똑소리 나는 워킹우먼으로 자신의 분야에서 노력하는 그들. 각기 다른 직업을 가진 6명의 슈퍼우먼을 만나 스타일링 노하우를 들어봤다.

기획 이미나 김경림 사진 남상욱(스튜디오씨)

KangByungHwa 리틀비티 강병화 이사
허리라인에 포인트를 준 베이지 스커트와 박시한 화이트 셔츠가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긴다. 내추럴하면서도 여성스러움을 동시에 어필할 수 있는 최적의 조합.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1.베이직한 색상에 큼직한 로고가 심플함을 더하는 지갑 alphabet bag.com
2. 즐겨 착용하는 액세서리들. 팔찌는 IDM, 시계는 에르메스
3. 그레이와 오렌지의 투톤 카바스백 셀린느

평소 즐기는 룩은 어떤 스타일인가
꾸미지 않은 것 같지만 자연스러움이 드러나는 걸 좋아한다. 키가 작은 편이라 프린트가 강한 것보다는 차분한 톤에 디테일이 특이한 걸 더 선호하는 편이다. 오늘 입은 옷도 허리 부분에 디테일이 들어가 있어 마음에 든다. 심플한 옷에 액세서리로 멋을 주는 것이 실용적이면서 세련된 룩이라고 생각한다.


포인트를 주고 싶은 날 신경쓰는 아이템이 있다면?
스타킹이다. 블랙 등 무채색 계열의 옷을 입으면 채도가 높은 파란색 스타킹을 선택한다. 아니면 스타킹과 스카프 컬러를 비슷한 걸로 선택하기도 한다. 자연스러움과 멋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 옐로우도 괜찮다. 평소 패션에 과감한 스타일은 아닌데 치마 길이가 종아리 부근을 넘어가면 살짝 보이는 옐로우도 생각보다 스타일리시한 컬러이다.


가장 애용하는 패션 아이템은?
스카프가 많다. 액세서리를 전반적으로 좋아해서 여름에는 팔찌나 모자도 많이 착용하는데 사계절 내내 유용한 머스트해브 아이템은 바로 스카프. 쁘띠부터 큰 것까지 다양한 종류와 색상을 갖추고 있다.

연말 모임에 어울릴만한 룩을 제안해달라
'시즌리스'라고 해서 요즘은 겨울이라고 무조건 두툼하게 입지 않는다. 얇고 하늘하늘하면서 모노톤인 옷은 어떨까? 여기에 립을 강조하는 메이크업이 잘 어울릴 거 같다.

아이와 외출할 때 필수품

외출시 아이가 음료를 흘릴 염려없는 졸리 빨대컵

위 기사는 <매거진 키즈맘> 11월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키즈맘 상세보기 kizmom.hankyung.com/magazine
입력 2016-11-18 09:49:05 수정 2016-11-18 09:49:05

#리틀비티 , #엄마패션 , #패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