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미취학 아동, 평균 4.7세부터 사교육 시작

입력 2016-11-22 18:38:15 수정 2016-11-22 18:38: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취학 아동들이 평균 4.7세부터 사교육을 받기 시작하고 평균 3.2개 과목의 사교육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학부모 50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학부모의 74.3%는 취학 전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킨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사교육을 시작한 나이는 평균 4.7세부터였다.

가장 처음 시작한 사교육으로는 '한글'(42.9%)이 가장 많았으며 '창의력 놀이'(19.6%), '영어'(17.5%) 등이 뒤를 이었다.

미취학 아동들은 평균 3.2개 과목의 사교육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가 취학 전 받은 사교육 과목(복수응답)은 '국어·한글'(62.4%)으로 응답한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영어'(52.4%), '미술'(50.8%), '수학·숫자'(41.0%), '블록·가베 등 창의력놀이'(31.2%), '음악'(30.4%), '수영·태권도·발레 등 체육'(29.6%), '한자'(16.4%), '독서'(9.8%), '사회·과학'(1.6%)순이었다.

미취학 아동들이 사교육을 받는 시간은 하루 평균 1시간16분이었다. 취학 전 참여해 본 사교육의 종류(복수응답)로는 '학습지'(78.0%)가 가장 많았고, '학원'(56.6%), '개인과외'(21.7%), '그룹과외'(9.8%), '온라인 강의'(6.1%)등이 뒤따랐다.

학부모는 취학 전 자녀의 사교육에 월 평균 25만 8천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비용을 가장 많이 들이는 과목은 ‘영어’(39.4%)인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교 입학 전에 꼭 선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과목(복수응답)으로는, ‘국어·한글’(62.4%)이 1순위로 꼽혔다. 이어 ‘영어’(49.2%), ‘수학·숫자’(47.6%), ‘블록·가베 등 창의력놀이’(21.4%), ‘미술’(16.4%), ‘독서·논술’(14.8%), ‘수영·태권도·발레 등 체육’(9.8%), ‘음악’(7.4%), ‘한자’(6.6%), ‘사회·과학’(1.6%) 순이었다.

김정은 키즈맘 기자 jekim@hankyung.com
입력 2016-11-22 18:38:15 수정 2016-11-22 18:38:15

#이슈 , #3-5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