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눈다래끼 예방법…진한 눈화장 감염 위험 높여

입력 2016-12-01 14:36:01 수정 2016-12-01 14:36: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눈다래끼 예방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눈다래끼는 여름철 발생 빈도수가 높은 편이지만 겨울철에도 손을 깨끗하게 씻지 않은 채 눈을 비비거나 만지면 눈다래끼 증상이 나타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눈다래끼는 주로 세균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데 안구건조증과 같은 안구표면에 질환에 있는 사람의 경우 눈다래끼에 쉽게 노출될 수 있다.

눈다래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손을 깨끗하게 씻고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외출 시 손을 씻지 못한 상태에서 눈을 비비면 세균이 눈에 침투해 눈다래끼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 특히 여성의 경우 눈화장을 할 때 눈으로 이물질이 들어갈 가능성이 높다. 또 눈꺼풀에 손을 대는 경우가 잦고 화장을 하고 난 이후에도 제대로 화장품을 닦아내지 않아 감염의 위험이 높다.

눈다래끼 증상이 발생했을 시에는 술은 금하고 안과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대부분 눈다래끼 증상은 염증이 바깥으로 배출되면 호전된다. 자연적으로 치유되는 경우도 있지만 통증이나 외관상의 이유로 조기 치료를 받는 것이 일반적이다.

눈다래끼 증상은 과도한 스트레스나 피로감 등 면역력을 떨어트릴 수 있는 정신적, 신체적 피로감으로 인해 더욱 쉽게 나타난다. 때문에 평소 혈액순환을 위해 규칙적인 운동을 병행하거나 숙면을 취해 면역력을 높여준다.

박세영 키즈맘 기자 syp89@hankyung.com
입력 2016-12-01 14:36:01 수정 2016-12-01 14:36:01

#이슈 , #헬스 , #눈다래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