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딸 하나 보고 살겠다" 이상아 세번째 이혼

입력 2016-12-02 14:17:23 수정 2016-12-02 14:17: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이상아가 세 번째 이혼 사실을 전했다.

이상아는 2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로 완전히 갈라선 지 벌써 3년 정도 됐다. 별거 2년, 합의이혼으로 3년 걸렸다"고 털어놨다. 그는 뒤늦게 알려진 이혼 사실에 대해 "제 입으로 굳이 말을 안 한 건 좋은 이야기가 아니지 않냐. 이런 거로 이야기가 나오는 게 부담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에 EBS '리얼극장 행복'을 촬영했는데 방송 특성상 일상이 다 담겨 여과 없이 나와서 이혼한 게 안 드러날 수 없었다"며 "일반인인 전 남편도 저와 이혼 사실이 알려지지 않아 생활하는 데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도 있어서 이혼 사실을 밝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상아는 "사실 세 번째 이혼만은 하기 싫었다. 어떻게 하든 살아보려 노력했다. 심적, 물적으로 13년이나 노력했다. 그러면서 힘들게 결혼생활이라는 그 끈을 놓지 않았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이제 남은 인생은 벌써 어엿한 고등학생이 된 제 딸을 위해 살려고 한다"며 "오직 딸만 생각하며 열심히 작품 하면서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상아는 두 번의 결혼과 이혼을 거쳐 2002년 12월 11살 연상의 사업가와 세 번째 결혼을 한 바 있다. 그는 7년간의 공백기를 끝내고 올해 안방극장에 복귀해 SBS '내 사위의 여자', 웹드라마 '수사관 앨리스', MBC '언제나 봄날' 등에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6-12-02 14:17:23 수정 2016-12-02 14:17: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