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유아 사교육 조사 결과 발표…6시간 동안 사교육 강행군 이어지기도

입력 2017-01-09 10:02:49 수정 2017-01-09 10:02: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유아 사교육이 하루 6시간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우리나라 만 5세 아동 10명 중 8명, 만 2세 아동 10명 중 3명 이상이 사교육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육아정책연구소의 육아정책 브리프 '영유아의 사교육 노출, 이대로 괜찮은가'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2세(이하 만 나이) 아동과 5세 아동의 사교육 비율은 각각 35.5%, 83.6%에 달했다.

육아정책연구소는 전국의 2세 아동 부모 537명, 5세 아동 부모 704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8~10월 동안 사교육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이 조사에서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이외의 학원, 문화센터, 가정 등의 장소에서 개인 및 그룹 교습으로 시간제 혹은 반일제로 이뤄지는 예체능 활동과 학습 활동, 학습지와 온라인 학습' 등을 사교육으로 분류했다.

조사 결과, 2세 아동의 주당 사교육 횟수는 2.6회, 1회당 교육 시간은 47.6분이었다. 2세 아동은 평균 1.7종의 사교육을 받았으며, 5세 아동은 평균 2.2종이었다. 종류는 예체능에서 일반 학습과목까지 다양했다. 2세 아동이 받는 사교육은 한글, 독서, 논술 등 국어(28.6%)가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체육(15.1%), 미술(14.5%), 과학·창의(10.2%), 수학(7.9%), 영어(7.7%) 순이었다.

5세 아동의 주당 사교육 횟수는 주당 5.2회, 1회당 50.1분으로 나타났다. 5세 대상 사교육도 2세와 마찬가지로 국어(24.5%)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가운데, 체육(19.0%), 수학(17.3%), 미술(11.0%), 음악(9.4%), 영어(5.5%), 과학·창의(5.1%) 순이었다.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다니는 5세 아동의 평일 사교육 시간은 각각 68분, 59분으로 일과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8%, 4.1%였다. 영어학원, 놀이학원, 유아체능단 등 반일제 이상 학원에 다니는 5세 아동의 경우에는 학원에서 4시간 54분을 보냈고, 81분 동안은 다른 사교육을 받았다. 5세 아동이 사교육을 받는 시간이 하루 6시간 15분에 달하는 셈이다.

김은영 육아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은 "우리나라 영유아는 상대적으로 학습시간이 지나치게 길어 규제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반일제 이상 학원에 다니는 경우에는 일과의 상당 부분이 학습으로 이뤄져 초등학생도 소화하기 어려운 일과를 보내고 있다는 사실을 심각하게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7-01-09 10:02:49 수정 2017-01-09 10:02: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