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태훈 칼럼] 완벽한 아빠되기 '아틀라스 증후군'<매거진 키즈맘>

입력 2017-01-13 09:38:01 수정 2017-01-13 09:38: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정에서 완벽한 아빠가 되어야 한다는 중압감에 시달려 지나친 불안감, 침울함, 피로에 시달리는 남성들의 증상을 아틀라스 증후군이라고 한다. 아틀라스 증후군은 영국의 의학자 팀 캔토퍼 박사(Dr. Tim Cantopher)가 만든 신조어이기도 하다.

현재 우리나라 가정은 대부분 핵가족이다. 가정의 평화를 지키고 아이들을 잘 키우기 위해서 엄마와 아빠의 협력과 분업이 과거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학 입시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있으며 치솟는 아이들 과외비는 아빠의 어깨를 짓누르는 압력 중 하나가 되었다. 아빠와 많이 놀았던 아이가 사회성이 더 좋다는 연구 결과 또한 보다 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부담감을 가중시킨다.

아이 양육에서 주된 역할이 엄마이다 보니 아이는 아빠보다 엄마를 더 찾기 마련이고 아이의 주된 대화 상대 역시 엄마가 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아이 육아, 교육과 관련된 중요한 결정은 주로 엄마가 하고 아빠는 뒤로 물러나게 된다. 아이의 시험 기간 중 집을 비우기 위해 중요한 약속을 잡아 늦게 귀가하거나 주말에 골프 연습장을 가는 것 또한 가정에서 쓸쓸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러다 보니 아빠는 가정에서 역할이 축소되고 단지 자신은 돈만 벌어오는, 흔한 말로 '은행 ATM'으로 전락한 기분마저 들면서 남자의 자존감에 상처를 받고 우울해지기도 한다. 여기에 각종 미디어에 아빠가 된 연예인의 아이 키우는 모습들이 방송되면서 보다 더 완벽한 아빠, 슈퍼 대디가 되어야 하는 압박감에 시달린다. 이런 모습들이 반복되면 불안감, 침울함, 피로에 시달리게 된다. 이를 바로 '아틀라스 증후군'이라고 부른다.

남자가 집안에서 자신감을 잃기 시작하는 것은 남성 호르몬이 줄어드는 30대 후반 이후가 대부분이다. 이 시기에 남성들은 대부분 가정을 이루고 그 동안 직장과 가정을 위해 열심히 일하면서 기반을 어느 정도 다진 상태다. 남성 호르몬이 줄어들면 남성은 체력 감퇴 증상이 나타나고 쉽게 피로감도 느낀다. 이에 따라 술도 전처럼 마시지 못하고 빨리 취하게 되며 머리 회전이 빨리 돌아가지 않으니 결정력도 떨어지게 된다. 늘어나는 가정의 요구도 아빠에게는 압박감으로 다가온다. 아틀라스 증후군은 남성 우울증의 한 모습이며 이런 증상이 심해질 때는 우울증을 의심해야 한다.

김태훈
現 사랑샘터정신과 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정신과 외래 교수
서울시 성북구 의사회 보험이사
대한 소아정신의학회 정회원


위 기사는 <매거진 키즈맘> 1월호에도 게재되었습니다.

매거진 키즈맘 구입처
kizmom.hankyung.com/magazine
입력 2017-01-13 09:38:01 수정 2017-01-13 09:38:02

#사랑샘터정신과 , #김태훈 , #아틀라스증후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