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얼극장' 조형기-조경훈, 이제서야 서로를 이해한 父子

입력 2017-01-11 10:34:59 수정 2017-01-11 10:34: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조형기가 연기자를 꿈꾸는 아들 조경훈을 방송에서 공개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시사교양프로그램 EBS '리얼극장-행복'에서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여행을 떠난 조형기-조경훈 부자의 모습이 공개됐다.

조경훈은 방송에서 "사람들이 저를 딱 봤을 때 '누구 아들이구나' 단번에 알아차리진 못한다. 어머니 쪽을 더 닮아서 그렇다. 어느 순간 (아버지가 조형기인) 그런 걸 인지하고 나서부터는 색안경 끼는 사람들이 안타깝기도 하고, 나를 좀 나 대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방송 속 아버지와 아들은 한 공간에 머물면서도 대화가 일절 없을 정도로 불편한 모습이었다. 조형기의 아내는 "얘는 얘대로 아빠는 아빠대로 따로따로 있다. (조형기가) 재미있는 사람인 줄 아는데 집에선 과묵하다"라며 "소통이 잘 되는 그런 아빠와 아들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표시했다.

조형기-조경훈 부자는 방송에서 많은 대화를 나눴다. 조형기는 영화배우였던 아버지가 일찍 세상을 떠난 영향으로 부자 관계에 대한 어색함과 표현의 어려움이 있다고 고백했다. 조형기는 아들이 어렸을 때부터 늘 바빴기에 아들이 TV 속에서 아버지의 얼굴을 확인할 정도였다. 조경훈은 "어디 놀러 가기로 약속을 하고도 못 가는 일이 많아 그런 일 때문에 실망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조경훈은 아버지에게 연극학과 진학에 대해 "때론 후회도 한다"고 고백했다. 조형기는 배우 선배로서 아들에게 "어려움이 있어야 쉽게 지치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또 "별 얘긴 안 했어도, 생각한 이상으로 연기를 잘 했다"라며 아들의 재능을 믿는 모습을 보였다.

여행 중 부자는 함께 요리를 해서 밥을 먹고 사우나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부자 간의 대화도 늘었다. 때로는 티격태격하기도 했지만 몰랐던 속마음을 들으며 서로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했다. 조형기는 직접 쓴 편지를 낭독하며 눈물을 왈칵 쏟았고, 조경훈은 "아버지가 남자로서도 존경스럽다. 우리 나이 대에 돈을 벌고 꿈을 꿨으니까"라며 아버지를 이해해 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EBS '리얼극장 행복'은 부모와 자식이 여행을 통해 가족애를 회복하는 과정을 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7-01-11 10:34:59 수정 2017-01-11 10:34: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