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혼 직장인 설 경비 43.8만원 예상…세뱃돈은 얼마나?

입력 2017-01-13 11:19:09 수정 2017-01-13 11:19: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민족의 대명절 설이 2주 앞으로 다가왔다. 기혼 직장인들은 이번 설에 43.8만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설 연휴를 앞두고 직장인 1,6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집계 결과 직장인들은 설 연휴에 평균 37.3만원을 사용할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의 예상 지출 비용은 40.4만원, 여성이 32.1만원으로 예상됐다.

같은 성별이라 하더라도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가 높았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 예상 설 경비가 43.8만원으로 조사된 반면, 미혼 직장인은 29.6만원으로 약 14만원이 더 낮았다. 같은 남성 간에도 기혼남성의 설 예상경비는 46.1만원, 미혼남성은 32.6만원으로 기혼자가 더 높게 나타났으며 이는 여성 역시 마찬가지였다.

연령이 높을수록 예상 경비도 함께 높아졌다. 20대 직장인의 설 경비는 26.4만원으로 나타났으나 4-50대 직장인의 설 예상 경비는 42.2만원에 달했다.

설 경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부분은 세뱃돈이었다. 직장인들은 설 경비의 40% 이상을 세뱃돈에 사용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설 경비 중 세뱃돈으로 지출하려는 예상금액은 직장인 1인당 평균 17.1만원으로 나타났다.

세뱃돈 역시 기혼 직장인이 미혼 직장인에 비해 예상 지출액이 높게 나타났다. 기혼 직장인이 세뱃돈으로 지출할 것으로 예상되는 총 경비는 20.3만원, 미혼 직장인은 이보다 약 7만원이 적은 13.3만원 지출을 예상하고 있었다. 전체 응답군 중 세뱃돈 지출 예상비용이 가장 높았던 그룹은 50대 이상으로 평균 22.6만원으로 나타났다.

직장인들은 전체 경비는 높게 잡는 반면, 세뱃돈은 지난해와 비슷한 규모로 잡거나 오히려 줄일 계획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설과 비교해 올해 설 예상경비의 규모를 묻는 질문에 직장인의 40.6%가 '더 쓸 것 같다'고 답했으며, '비슷할 것 같다'는 응답도 38.7%로 나타났다. '덜 쓸 것 같다'는 응답은 20.6%에 머물렀다. 세뱃돈에 대해서는 '비슷하다(67.8%)'는 응답이 지배적이었다. 지난해보다 세뱃돈을 '늘릴 것'이란 응답은 5.4%에 불과했으며 이보다 5배 이상 많은 26.8%의 직장인은 '줄일 것'이라 답하기도 했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세뱃돈 적정 금액은 미취학아동 또는 초등학생은 1만원, 중고등학생이나 대학생, 취준생은 5만원으로 나타났다.

56.9%의 직장인들이 미취학아동 및 초등학생에게는 1만원이 적당하다고 응답했으며, 3만원(11.1%), 2만원(9.0%), 5000원(8.3%) 등 '3만원 이하'가 전체 응답의 85.4%로 나타났다. 중고등학생의 적정한 세뱃돈 금액은 5만원(38.3%), 3만원(26.7%), 2만원(12.5%) 순이었으며, 대학생 및 취준생의 적정 세뱃돈 금액은 5만원(36.7%)과 10만원(32.5%)으로 비슷한 수치를 보였다. 안 줘도 된다(14.9%)는 답변도 있었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7-01-13 11:19:09 수정 2017-01-13 11:19: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