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국 날씨, 눈 그친 뒤 기온 급감…체감온도↓

입력 2017-01-30 11:00:36 수정 2017-01-30 12:32: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SBS 방송 화면 캡처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30일)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늘 전국이 맑겠으며 강원 영동지방과 경북북부동해안은 대체로 흐릴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강원 영동지방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어제(29일)부터 내린 눈과 비의 영향으로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 안전과 사고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눈이 그친 뒤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체감온도는 더 낮아질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 서울의 기온은 인천 지역을 포함해 영하 7도까지 떨어지겠으며 춘천, 강릉은 영하 5도, 대전, 전주 광주는 영하 3도, 부산, 울산은 0도 등을 기록하겠다. 한낮의 기온은 서울 인천 영하 2도, 대전 광주 지역이 영하 1도, 부산이 4도로 예보됐다.

내일(31일)은 중국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으며 모레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끼는 곳이 많겠으며 낮부터 맑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박세영 키즈맘 기자 syp89@hankyung.com
입력 2017-01-30 11:00:36 수정 2017-01-30 12:32:16

#이슈 , #날씨 , #전국 날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