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겨울밤 야식이 치질을 부른다

입력 2017-02-14 09:57:06 수정 2017-02-14 09:57: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직장인 윤 모(33) 씨는 야근 때문에 저녁 식사를 거르고 밤 10시가 넘어서면 허기를 느껴 야식으로 치맥을 즐기는 날이 많았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야식을 먹고 난 다음날에 볼일을 보고 나면 항문에서 피가 났고 가만히 있어도 통증이 심해졌다. 윤 씨는 결국 대장항문 전문의를 찾았고, 잦은 야식으로 항문 주변에 혈전이 뭉쳐 '급성 혈전성 치핵'이 발병했다는 진단을 받았다.

최근 많은 이들이 저녁 식사 이후 야식을 즐겨 찾는다. 이때 아침은 거의 먹지 않고 저녁 식사에서 하루 섭취 칼로리의 50% 이상을 섭취한다면 '야식증후군'을 주의해야 한다. 밤에 음식을 먹으면 신진대사가 불균형해지기 때문에 비만, 소화기 질환이 발병하기 쉽고 이에 따라 변비나 치질과 같은 항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특히 야식의 단골 메뉴로 꼽히는 치킨, 피자, 족발 등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들을 섭취하고 바로 자는 일이 반복되면 소화 기능 및 혈액 순환에 장애가 생기기 쉽다. 소화 불량과 변비에 따른 치열, 정맥 확장에 따라 급성 혈전성 치핵이 생길 확률이 높다. 야식증후군으로 발생할 수 있는 치질 질환의 종류 및 항문건강 관리법을 소개한다.

◆ 야식으로 즐기는 치킨과 맥주의 환상 조합이 치질 불러

야식으로 즐겨 찾는 치킨과 맥주는 ‘치맥’이란 신조어가 생겨날 만큼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지만 자주 섭취하면 치질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치질은 정맥 내 혈액순환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혈관이 확장되고, 혈관벽이 약해져 있는 상태에서 나타나는 질병이다.

기온이 떨어져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에서 맥주를 자주 마시면 항문 주변의 혈관이 확장된다. 간에서 알코올을 해독하는 동안 혈액 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면 치핵 내 압력이 높아지고 항문 주변 혈관에 피가 고이게 된다. 이때 고인 혈액이 치핵 내에 응고돼 '급성 혈전성 치핵'이 발생하는 것.

또한 맥주와 함께 먹는 기름진 치킨은 변비와 설사를 유발하고 항문을 자극해 치질 질환을 촉진할 수 있다. 설사에는 분해되지 않은 소화액이 포함돼 있어 항문과 항문 점막을 손상시킨다.

메디힐병원 민상진 원장은 "치킨과 맥주는 치질을 악화시킬 뿐 아니라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를 증가시켜 뇌출혈, 대사증후군, 협심증 등 심각한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과도하게 섭취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며 "만일 야식증후군으로 배가 고파 잠들기 어렵다면 따뜻한 우유 한 잔이나 바나나, 두부 등 건강하고 가벼운 음식으로 허기를 채우고 포만감을 주는 것이 좋다"고 추천했다.

◆ 규칙적인 아침 식사, 자기 전 온수 좌욕으로 치질 질환 예방 가능

야식증후군을 겪는 사람은 일반적으로 아침, 점심을 거르거나 극히 적게 먹고 저녁에 폭식을 한다. 자다 깨서 무언가를 먹지 않으면 잠이 들지 않으며, 폭식을 하고 제대로 열량 소비를 하지 않은 채 잠들기 때문에 대장운동이 원활하지 못한 특징이 있다.

야식증후군으로 나타날 수 있는 변비, 치질, 항문 농양 등의 항문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규칙적인 식사 습관이 중요하다. 아침 식사를 최대한 챙겨 먹고 점심에는 탄수화물이 든 음식을 충분히 먹도록 하자. 특히 배변하기 가장 좋은 시간은 아침잠에서 깬 후와 아침 식사 후이므로 아침식사를 챙겨 대장운동을 촉진하면 변비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자기 전 온수 좌욕을 꾸준히 실천하면 항문 조임근이 이완돼 항문압이 낮아지고 괄약근 주변 혈액순환이 활발해져 치질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좌욕을 할 때는 좌욕기나 샤워기와 같이 거품(에어버블)을 발생시켜 항문 주변을 마사지할 수 있는 기구를 이용해야 한다. 대야나 욕조에 따뜻한 물을 받아 단순히 엉덩이를 오래 담그고 있을 경우 오히려 항문 혈관의 압력이 증가하거나 치열 부위 상처가 덧날 수 있기 때문이다.

메디힐병원 민상진 원장은 "샤워기를 이용해 물살이 세지 않게 조정한 후 자신의 체온과 비슷한 37~38℃의 온도로 3분 정도 항문 주변을 마사지해 주면 치질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때 좌욕 후에는 물기가 남아있지 않도록 완벽하게 건조해야 항문소양증 등의 2차 항문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며 "만일 식사습관 변화, 좌욕 등의 방법에도 치질 질환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반드시 전문의를 찾아 자신의 질환 단계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이에 맞는 치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7-02-14 09:57:06 수정 2017-02-14 09:57: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