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저귀 피부염으로 고생하는 아이 한 해 4만명…예방법은?

입력 2017-02-15 11:31:22 수정 2017-02-15 11:31: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기저귀로 인해 피부염 치료를 받는 9세 이아의 소아 및 유아의 수가 한 해 4만여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기저귀 피부염으로 진료받은 환자의 수가
총 4만 152명을 기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94%가 0~9세의 소아와 유아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53.6%), 남성(46.4%)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기저귀 피부염은 하복부, 허벅지 상부 엉덩이 등의 기저귀에 접촉되는 부분에서 피부가 붉게 변하며 심각할 경우 짓무르거나 피부층이 벗겨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2차 감염의 우려까지 있어 기저귀로 인한 피부염 증상이 악화될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 내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대표적으로 계속된 기저귀와 피부의 마찰, 대변이나 소변에서 발생되는 효소들, 화학 자극물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기저귀 착용 부위의 피부에 붉게 발진이나 홍반 등의 증상이 보인다면 국소 스테로이드 연고를 3~7일 정도 발라주고 대변이나 소변이 묻은 경우 새 기저귀로 갈기 전 물로 엉덩이와 생식기 부분을 깨끗하게 씻어줘야 한다.

이후 엉덩이와 착용 부위에 물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완전히 물기를 제거한다. 습기가 찬 상태로 기저귀를 장시간 착용하면 피부염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박세영 키즈맘 기자 syp89@hankyung.com
입력 2017-02-15 11:31:22 수정 2017-02-15 11:31:22

#기저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