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떠밀려 한 결혼 감당하지 못했다"…명세빈 '택시'에서 이혼 이유 밝혀

입력 2017-02-16 09:41:31 수정 2017-02-16 09:41: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명세빈이 전 남편과의 이혼에 대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KBS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의 주연배우 김승수, 명세빈이 출연했다.

이날 명세빈은 과거 전 남편과의 이혼에 대해 "혼자서 외로울 수 있는데 누군가와 같이 있을 때 외로운 건 힘들더라. 다들 그렇게 사는데 그걸 제가 감당하지 못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알아가는 과정이었는데 기사가 났다. 열애설을 부인할 수 없었고 조심스러웠다. 그랬는데 바로 결혼설로 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명세빈은 "기사화가 되고 내가 책임을 져야겠다는 생각에 떠밀려 결혼했던 것 같다"라며
"그땐 어렸고 무서운 생각이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명세빈은 지난 2007년 8월 법조인과 결혼해 5개월만에 이혼했다.

박세영 키즈맘 기자 syp89@hankyung.com
입력 2017-02-16 09:41:31 수정 2017-02-16 09:41:31

#명세빈 , #택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