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봄맞이 침실 꾸미기, 간단한 노하우 5

입력 2017-02-23 10:13:42 수정 2017-02-23 10:13: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늑한 침실과 푹신한 침대는 하루의 고단함을 풀어 준다. 어떻게 하면 침실을 더욱 편안하게 꾸밀 수 있을까? 미국 라이프스타일 매체 '퓨어와우'에서 침실을 아늑하게 꾸밀 수 있는 간단한 방법을 소개했다.

◇ 침대 방향 조정하기

침실의 분위기를 바꾸는 손쉬운 방법은 가구의 위치를 바꾸는 것이다. 먼저 침대가 어느 방향으로 놓여 있는지 확인한다. 침실에서 창 밖 풍경이 보인다면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풍경을 볼 수 있도록 침대의 방향을 바꿔보자. 잠에서 깨어난 뒤 나무나 하늘을 볼 수 있다면 하루를 더욱 상쾌한 기분으로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 새싹이 돋는 모습을 볼 수 있다면 침실에서도 봄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 휴대폰 대신 알람시계 놓기

침실에 휴대폰과 컴퓨터가 없다면 분위기가 차분해진다. 침실에 컴퓨터가 놓이면 밤늦게까지 인터넷을 사용해 늦게 잘 가능성이 크다. 또한 충분한 휴식을 위해 휴대폰을 침실에 두지 않는 것이 좋다. 대신 방을 장식할 수 있는 예쁜 알람시계를 사서 침대 옆에 둔다.

◇ 가습기 틀어놓기

가습기를 침실에 두면 침실 분위기가 더욱 아늑해진다. 가습기에서 뿜어져 나오는 수증기는 코의 건강을 좋게 하고 피부 수분 조절에도 도움을 준다.

◇ 독서 공간 만들기

침실 한 쪽 모퉁이에 독서 공간을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 침대에서 독서를 하다 보면 자세가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이때 책을 읽을 수 있는 푹신한 의자를 둔다면 편안하게 독서에 집중할 수 있다. 또한 책을 둘 수 있는 선반을 벽에 붙이면 정리도 되고 편리하다.

◇ 어두운 벽지 바르기

벽지를 바꿀 계획이 있다면 다소 어두운 벽지를 선택한다. 자연광이 들어오는 침실이라면 어두운 벽지가 잠들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편안한 느낌을 주는 효과가 있다.

강영주 키즈맘 객원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7-02-23 10:13:42 수정 2017-02-23 10:13:42

#봄맞이 집안 꾸미기 , #침실 꾸미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