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민용 첫사랑, 상대는 최강희 "20년 전 일…봄만 되면 떠올라"

입력 2017-03-14 13:00:00 수정 2017-03-14 13: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최민용이 20년 전 과거 첫사랑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끈다.

지난 13일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최민용, 윤정수가 초대 손님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민용은 "20대 초반에 그 친구와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라며 첫사랑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우리가 마흔 살이 되면 어떤 모습일까에 대해 이야기를 하곤 했다"라며 "20년 전 추억인데 봄만 되면 떠오른다. 달달한 향내가 나면 그날이 회상된다"고 첫사랑에 대한 애틋함과 설렘을 전했다.

또한 그는 "오랜만에 마주 앉아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드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싶어 직접 섭외 연락을 했다. 그런데 중요한 작품을 준비하고 있었고 최근까지 촬영을 하고 있어 시간이 맞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최민용은 19세 때 KBS 청소년 드라마 '신세대 보고서 어른들은 몰라요'로 데뷔했다. 당시 출연작에는 배우 최강희, 박솔미, 고은채 등이 출연했으며 주연급이었던 최강희가 최민용의 첫사랑으로 추측됐다.

최근 최민용이 KBS2 '해피투게더'에서 첫사랑에 대해 언급한 후 네티즌들은 상대가 배우 최강희라는 사실을 찾아냈고 그는 이날 방송에서 "와 그걸 또 찾아내대요"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최강희는 현재 4월 5일 방송 예정인 KBS2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을 촬영중에 있다.

박세영 키즈맘 기자 syp89@hankyung.com
입력 2017-03-14 13:00:00 수정 2017-03-14 13:00: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