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생아 위협하는 로타바이러스, 서울 유명 산부인과에서 발병

입력 2017-03-15 14:52:46 수정 2017-03-15 14:52: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 소재 유명 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이 로타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됐다.

질병관리본부는 15일 오전 10시 서울 강서 미즈메디 산부인과에서 신생아가 로타바이러스에 걸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신생아 29명을 조사한 결과, 7명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보건 당국은 감염 경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병원 측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신생아실을 격리하고 병동 폐쇄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14일에는 전북 군산시의 한 산부인과에서도 로타바이러스가 검출돼 보건 당국이 신생아실을 폐쇄하고 긴급 방역에 나섰던 바 있다.

생후 3개월에서 35개월 사이 영유아에게 주로 나타나는 로타바이러스는 생존력이 매우 강해 오염된 음식이나 물, 장난감 등을 통해서도 전염된다.

로타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약 24~72시간의 잠복기를 거친 뒤 구토, 발열, 묽은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이를 방치할 경우 탈수증이나 전해질 이상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한 경우 쇼크를 일으킬 위험도 크다. 영아의 경우 장의 완충 기능이 떨어지고 면역력이 부족해 사망할 수도 있다.

로타바이러스는 탈수 증상을 막아주는 수분 공급 외에는 별다른 치료법이 알려지지 않았다. 예방을 위해서는 백신을 접종하거나, 손을 씻고 물건을 소독하는 등 주위 환경을 청결하게 관리해야 한다.

노유진 키즈맘 기자 genie89@hankyung.com
입력 2017-03-15 14:52:46 수정 2017-03-15 14:52:4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